정치일반

강원 서울면적 8배 '공룡선거구' 위기감 고조…여야 '강대강'대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야 합의 불발에 국회 정개특위 무산
'데드라인'인 26일에도 팽팽한 대립
'총선 보이콧' 등 강원 주민 강한 반발
'획정위 원안' vs '현행 유지' 전망 엇갈려
"막판까지 팽팽한 여야 대립 있을 것"

4·10 총선 선거구 획정안을 둘러싼 여야의 강대강 대치가 이어지면서 6개 시· 군이 묶인 '공룡 선거구' 탄생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여야는 29일 국회 본회의 처리를 위한 협상 '데드라인'인 26일에도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국민의힘과 민주당 등 정치권에 따르면 이날 개최 예정이었던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는 무산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선거구획정위원회(획정위)가 국회에 제출한 획정안을 수정하려면 이날 오후까지 국회 정치개특위를 열어 합의안을 의결한 뒤 획정위로 넘겨줘야 하지만 이를 처리하지 못한 것이다.

현재 민주당은 전북 의석을 1석 줄이는 대신 부산 의석도 1석 줄일 것을 요구하면서 여당이 이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 획정위 원안대로 갈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반면 국민의힘은 인구수에 따른 지역별 국회의원 정수를 임의로 변경할 수 없다며 민주당 요구에 선을 긋고 있다. 또 기존에 합의한 강원 선거구 현행 유지 등을 적용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런 상황이 이어지면 이번 총선 선거구 획정안은 지난해 12월5일 획정위가 국회에 보내온 원안대로 처리될 가능성이 크다.

춘천 등 21대 총선에 적용된 현행 선거구 일부가 위헌이어서 여야 합의안이 나오지 않으면 위헌 요소를 제거한 획정위 원안을 의결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획정위 원안에는 '속초-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 '강릉-양양 ''춘천 단독분구'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무려 6개 시·군이 묶인 '속초-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은 서울 면적의 8배에 달한다.

이미 강원특별자치도 시·군번영회장를 비롯해 여야 강원도당, 시·군 의회 등은 이런 '공룡 선거구'획정안에 "강원 도민들을 아주 우습게 보는 행위"라고 강하게 규탄하며 상경 시위 및 선거 보이콧까지 예고한 상태다.

다만 일각에서는 강원을 비롯해 전북 등 반발이 거세고, 여야 모두 '공룡선거구' 탄생이 부적합하다는데 공감대를 이뤘던 만큼 강원지역은 결국 현행 선거구대로 가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나온다. 협상 기간을 연장한 뒤 3월 임시국회 '원포인트' 본회의를 소집해 선거구 획정안을 처리할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정치권 관계자는 "여야 모두 물러설 수 없는 문제인 만큼 막판까지 팽팽한 대립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