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與, 춘천 갑 ‘컷오프’ 후 박영춘 지역구 재배치 검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장동혁 “경쟁력 있는 후보 공천 배제 이유 없어”
박영춘 “당과 소통한 후 입장 밝힐 수 있을 듯”

◇박영춘 전 SK그룹 부사장이 22일 춘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컷오프 관련 입장을 밝혔다. 이현정기자

국민의힘 춘천 갑 공천을 신청했다가 탈락한 박영춘 전 SK그룹 부사장에 대한 지역구 재배치가 검토되고 있다.

장동혁 당 사무총장은 22일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영입인사인 박 전 부사장의 컷오프와 관련, “가장 경쟁력 있을만한 후보를 굳이 공천에서 배제할 이유는 없다”며 “재배치 의사를 물어서 추가로 검토할 부분이 남아있다”고 말했다.

춘천 갑에서는 공천을 받지 못했지만 향후 수도권 등 다른 지역구로 재배치 할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다.

박영춘 예비후보는 지역구 재배치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지역구에서 후퇴하는 후보자 입장에서 이를 이야기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도 “하루 이틀 지나면 중앙당 발로 이야기가 나올 여지가 있다고 본다”고 했다. 이에 따라 향후 공천 진행 과정에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춘천 갑 공천 탈락에 대해서는 “나고 자란 고향 춘천을 위해 국회의원으로서 의미 있는 일들을 해보겠다는 마음 하나로 달려들었는데, 부족함이 많아 그 뜻을 이루지 못하고 멈추게 됐다”며 “다른 훌륭한 후보들께서 더 나은 춘천을 만들어주실 거라 기대하며 물러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1일 공관위는 춘천갑에 비례대표 현역인 노용호 국회의원과 김혜란 전 서울중앙지법 판사를 경선 후보로 결정했다. 박 예비후보와 함께 컷오프된 나머지 주자들도 각각 입장문을 냈다.

조백송 전 강원도교원단체총연합회장은 “당의 공천 결정을 겸허히 수용한다”면서도 “정치 신인에게 경선 기회조차 주지 않는 공천 방식은 신인 진출을 막는 장벽”이라고 지적했다.

강대규 변호사는 “공천 결과가 아쉬운 한 가지 이유는 고민하고 준비해온 공약을 세상에 내놓지도 못했다는 것”이라며 “제 삶은 다시 변호, 방송, 강연으로 돌아간다”고 했고, 최순극 전 강릉대 총학생회장은 “섭섭한 부분은 있지만 공관위에서 전략적으로 선택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춘천-철원-화천-양구을에 도전했던 변지량 예비후보는 “결과를 납득하기 어려워 상황을 파악 중”이라고 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