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2년째 자택 안치' 전두환 유해 북한땅 보이는 파주 장산리 안장 계획 '물거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토지주, 매매하지 않기로 결정

◇사진=연합뉴스

오는 23일로 사망 2주기를 맞는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의 유해를 휴전선과 가까운 경기 파주시 문산읍 장산리에 안장하려던 계획이 무산됐다.

이런 움직임이 일자 파주 지역에서 반발이 일어난 가운데 토지(산) 매매 가계약 기간이 완료됐는데도 본계약이 체결되지 않자 토지주가 매매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이 안치될 것으로 알려진 사유지의 소유자는 6일 "가계약 기간이 이미 끝났는데 본계약이 이뤄지지 않았다"며 "매물을 거둬들였으며 앞으로도 팔 생각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해당 토지 소유자는 지난해 3월 지인들과 토지 매매를 위한 가계약을 맺었다고 한다.

그는 "우리 산(6만6천㎡)을 캠핑장과 요양원으로 개발하고 싶다고 찾아와서 가계약했다"며 "올해 10월까지 관련 인허가를 마치고 본계약을 하기로 했었는데 성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 토지에 캠핑장과 요양원을 짓기 위해서는 군 당국의 동의가 있어야 하는데 매수자 측에서 이 절차를 마무리하지 못해 정식계약으로 이어지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해당 토지 소유자는 "우리 땅에 전두환 전 대통령의 유해가 안장된다는 언론보도가 나오면서 부담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런 부담감이 있는 상황에서 가계약 기간마저 끝나자 매도를 포기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2년 이상 서울 연희동 자택에 임시 안치중인 전 전 대통령의 유해는 당분간 안장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전 전 대통령은 회고록에서 '북녘땅이 내려다보이는 전방 고지에 백골로라도 남아 통일의 날을 맞고 싶다'며 사실상의 유언을 남겼고, 이에 맞춰 유족은 휴전선과 가까운 곳에 안장하는 방안을 추진해 왔다.

하지만 파주 장산리 안장 계획이 알려진 뒤 겨레 하나 파주지회 등 11개 시민단체는 지난달 30일 매장반대 기자회견을 열고 "장산리는 임진강과 북녘땅 개성이 내려다보이는 최고의 조망을 갖춘 장소이자, 각종 평화통일 행사를 열어왔던 남북 화해의 상징적인 장소로 그 의미가 파주시민들에게 남다른 곳"이라며 "그런 장산리에 쿠데타, 광주학살, 군부독재, 민중 탄압의 상징인 전두환이 묻힐 자리는 없다. 나아가 파주 그 어디에도 학살자 전두환을 편히 잠들게 할 곳은 없다"고 주장했다.

파주시가 지역구인 더불어민주당 박정(파주시 을) 국회의원도 "전두환은 전 재산이 29만 원이라고 주장하면서 골프를 치러 다녔고, 추징금 1천20억과 체납세금 30억은 끝내 납부하지 않았다"며 "이번 묏자리의 땅값만 5억원이 넘는데, 국가에 진 빚부터 갚는 것이 최소한의 예의다. 한반도의 평화통일을 위해서라도 전두환은 절대 파주에 묻혀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