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6일부터 한파 풀리고 평년 기온 회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바람·교통안전 주의

6일부터 절기상 대설인 7일까지 평년 기온을 보이며 포근할 것으로 보인다. 온화한 날씨는 이달 중순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다만 영동과 산간지방을 중심으로 바람이 부는 곳에서는 체감온도가 낮을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겠다.

강원지방기상청은 "오후부터 산지와 동해안에는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며 "비 또는 눈이 오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짧아지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과 보행자 안전사고에도 주의하기 바란다" 고 예보했다.

6일 최저기온은 평창 영하 3도, 홍천·횡성·정선 영하 2도, 춘천 영하 1도, 원주 0도 등으로 영서지역은 영하를 밑돌겠고, 영동지방은 강릉 6도, 속초 5도 등 이다. 낮 최고기온은 영동지방에서 강릉 14도, 속초 13도 등으로 10도 중반까지 올라 포근한 겨울 날씨를 보이겠고, 춘천 8도, 원주 11도 등으로 영서지역도 평년 기온을 윗돌겠다. 다만 오전부터 흐리다가 오후에는 영서지역을 중심으로 비가 내리겠다. 예상 강수량은 5㎜ 내외다. 태백 등 산지에는 눈이 내리겠고 예상 적설량은 1㎝ 미만이다. 일교차가 10도 안팎으로 벌어져 건강관리에 주의가 필요하겠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