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12월에도 대파 가격 고공행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한국농촌경제연구원 “1년 전보다 48.5% 비쌀 것”

김장철은 끝났지만 대파 가격은 여전히 강세를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달에도 도매가격이 지난해 같은 달의 1.5배 수준이 될 것으로 예측됐다.

3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농경연)의 ‘농업관측 12월호 양념채소’보고서에 따르면 이달 대파 도매가격 전망치는 상품 기준으로 1㎏에 2,700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1,818원)보다 48.5% 인상됐다. 이는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도매가격 중 최저·최고를 제외한 3년 평균인 평년 도매가격(1,602원)과 비교하면 68.5% 오른 수준이다.

실제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산물유통정보에 게재된 강원자치도내의 대파(1㎏) 소매가격은 3일 기준 춘천 중앙시장에서 3,940원에 거래됐다. 이는 1년 전 3,160원보다 비싸며 평년 소매가격(2,607원)보다 높은 수준이다. 강릉 A유통업체에서도 대파(1㎏) 소매가격은 할인된 가격인 4,400원으로 형성돼 1년 전 할인율이 반영 안된 4,460원보다는 소폭 떨어졌지만 평년 소매가격 4,163원보다는 뛰었다.

농경연은 겨울 대파 출하량이 줄어들면서 가격이 지속적으로 상승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주로 전남에서 생산되는 겨울 대파의 이달 출하량은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20.8%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다만, 이달 중순 이후에는 겨울 대파 출하 지역이 확대되며 출하량이 늘어 도매가격도 이달 상순보다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월별 대파 도매가격은 지난 8월을 제외하고 모두 지난해 같은 달보다 비쌌다. 특히 김장철이 시작된 지난달 대파 도매가격은 1㎏에 3,343원으로 올해 월별 도매가격 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1년 전과 평년 대비 각각 84.8%. 93.9% 비싼 수준이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