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추석 차례상 비용,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7만원 저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채소류 구입비 시장·마트 간 격차 가장 커
도라지, 고사리, 숙주 시장 구입이 합리적

◇강원일보DB

올해 추석 제수용품은 전통시장에서 구입하는 것이 대형마트보다 7만원 이상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 따르면 올해 추석 차례상을 차리는데 드는 비용은 전통시장 평균 29만5,939원, 대형마트 평균 36만7,056원이었다. 전통시장이 대형마트에 비해 7만1,117원(19.4%) 저렴했다. 이는 공단이 지난 4일부터 8일까지 전국 전통시장(37곳)과 대형마트(37곳)를 대상으로 추석 제수용품 27개 품목의 가격을 조사해 분석한 결과다.

품목별 비율차이를 살펴보면, 전통시장이 최대 가격우위를 보인 품목은 채소류였다. 채소류 구입비는 전통시장 2만5,772원, 대형마트 4만9,526원으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48% 저렴했다. 이어 수산물(32.8%), 육류(21%) 순으로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간 가격차이가 컸다.

27개 전체 조사품목 중에선 21개 품목에서 전통시장 가격이 대형마트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통시장이 저렴했던 품목은 깐도라지(64.5%), 고사리(63.8%), 숙주(44.8%), 대추(43.4%), 동태포(41.2%), 쇠고기(탕국용)(34.4%), 밤(33.1%) 등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추석 제수용품 가격과 비교하면 전통시장은 0.1%(28만5,668원→29만5,939원), 대형마트는 1.1%(36만3,085원→36만7,056원) 상승률을 보였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관계자는 "과일류는 장마와 폭염의 영향으로 가격이 오르고, 육류 가격은 하락하면서 전체적인 제수용품 가격변동은 지난해에 비해 크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