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고독사 취약 인구 2만명 육박 … 응급요원은 3년째 60명대

‘응급안전안심서비스’ 강원 이용자 1만6,904명
응급관리요원 68명에 그쳐…1인당 270명 담당
요원들 “높은 업무 강도와 낮은 급여” 불만 호소

◇사진=강원일보 DB

강원지역에서 고독사에 취약한 독거노인은 급증하고 있지만, 이들의 안전을 관리하는 인력은 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험을 막기 위한 서비스가 제대로 작동되지 않을 수 있어 개선 필요성이 나오고 있다.

정부와 지자체는 고독사에 취약한 독거 노인, 중증장애인들을 위해 '응급안전안심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이들의 각 가정에 화재감지기 및 활동량 감지기, 비상호출기 등을 설치해 응급상황 발생 시 응급관리요원과 인근 소방서에 정보를 전송하는 서비스다.

18일 강원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응급안전안심서비스 설치 대상자는 2021년 1만4,681명, 2022년 1만5,363명, 2023년 1만6,904명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응급관리요원은 2021년 66명, 2022년 67명, 2023년 68명으로 요원 1명이 담당하는 대상자는 평균 270명이었다. 고성군(378명), 양양군(363.5명), 화천군(334.5명) 등 일부 시‧군은 요원 1명이 300명이 넘는 대상자를 관리하고 있다.

응급관리요원들은 업무 과중, 서비스 저하를 토로하고 있다. 도내 응급관리요원 김모(40)씨는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까지 20가구 이상을 점검하기 위해서는 점심도 거르고 일을 할 때가 많다”고 말했다. 정모(52)씨는 “업무 특성상 차량이 필수인데 최저임금 수준의 월급에서 유류비까지 스스로 해결해야 해 부담이 크다”고 말했다.

응급관리요원은 지자체 계약직으로 보건복지부와 강원자치도가 기본 급여를 보조하는데, 올해 강원지역 응급관리요원의 기본 급여는 월 201만580원으로 최저임금 수준이었다.

이에 도 관계자는 “각 시‧군이 재량으로 10~20만원의 수당을 지급하지만, 재정자립도에 따라 지자체별 상황이 다르다”며 “도 차원에서도 복지부에 지속적으로 예산 증액 및 인력 충원을 요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