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2022 폐광지역 발전포럼]"강원특별자치시대는 폐광지 대전환의 기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경제회생·규제완화 특례 발굴"
지자체장·단체장·전문가 한자리

2022 폐광지역 발전 포럼이 8일 정선 하이원 그랜드호텔에서 박진오 강원일보 사장, 박상수 삼척시장, 최승준 정선군수, 이삼걸 강원랜드 대표를 비롯한 내빈과 학계 및 관련 기관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신세희기자

강원특별자치시대를 맞아 폐광지역 시·군의 공동발전 및 경제회생에 중점을 둔 특례 발굴이 이뤄져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폐광지역 시장· 군수 등 지역사회는 새로운 대전환이 필요하다며 이같은 특례 발굴에 다함께 동참하자고 결의했다.

국민의힘 이철규(동해-태백-삼척-정선) 국회의원은 8일 정선 하이원그랜드호텔 컨벤션홀에서 열린 '2022폐광지역 발전포럼'에서 축전을 통해 "지난해 폐광지역개발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 통과로 우리는 폐광지역 발전의 토대를 마련할 수 있었다"며 "이제 우리에게 남겨진 일은 폐특법 연장 기간 내에 대체 산업 발굴 및 육성을 통한 자생력 강화"라고 말했다.

이어 "기존 발전 방안을 답습하는 것이 아닌 새로운 패러다임을 발굴하고, 중장기적 시야로 접근하려는 노력이 필요할 때이다. 강원특별자치도의 성공적인 안착과 폐광지역 발전을 위한 심도있는 논의를 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유상범(홍천-횡성-영월-평창) 의원도 "강원특별자치도법안이 내년에 시행되면 연간 3~4조 이상의 추가 재원, 각종 규제 완화, 각종 행정 특례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폐광지역도 예외가 아닌 만큼 그 혜택을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 다양한 논의가 이어져야 한다"고 했다.

김진태 지사는 "폐광지역 발전의 첫 단추가 내년 특별자치도 출범에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폐광지역이 탄소중립을 견인하는 신산업지의 중심지로 탈바꿈 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가겠다"고 했다.

박진오 강원일보사장은 "강원특별자치도 출범은 폐광지역에 새로운 발전의 계기를 제공할 것"이라며 "각종 규제로 묶여 있는 강원랜드 규제 완화 필요성과 과제, 비전 등을 수립하고, 폐광지역 경제회생을 위해 최선을 다해 나가야 한다"고 했다.

이날 포럼에는 박상수 삼척시장과 최승준 정선군수, 한동구 태백부시장, 성기환 영월부군수, 이삼걸 강원랜드 사장을 비롯해 지역사회 단체 및 주민, 학술단체 전문가들이 참석해 '폐광지역 발전의 새로운 패러다임 대전환과 강원랜드 글로벌리조트 육성의 필요성'을 주제로 심도있는 의견을 나눴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