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尹대통령, '잼버리 파행 논란' 김현숙 여가부장관 사표 수리…차관 대행 체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의 사표를 수리했다.

윤 대통령은 후임 여가부 장관을 임명하지 않고 차관 대행 체제로 여가부를 운영할 방침이라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앞서 김 장관은 지난해 9월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 대회 파행에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후임 장관 후보로 김행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을 지명했으나 김 후보가 같은 해 10월 청문회 과정에서 낙마하자 김 장관이 업무를 계속 수행해 왔다.

김 장관은 김행 후보자 사퇴 후 국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사의를 표명한 적이 있지만 수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가 채택된 박성재 법무부 장관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하며, 약 두 달간의 법무부 장관 공석 상태을 해소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