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김경식 감독의 정선의 이야기, 보고 싶다 정선아 30초 광고제 대상 수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선】김경식 감독의 정선의 이야기가 ‘보고 싶다 정선아 30초 광고제’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정선군은 지난 8일 군청에서 ‘보고 싶다 정선아 30초 광고제’ 시상식을 열고 김 감독 등 16팀의 입상자들에게 상장 등을 수여했다.

대상작인 김 감독의 ‘정선의 이야기’는 정선지역 주민과 군이 추구하는 가치를 한 공간에 담는 등 아이디어와 주제 연관성, 촬영, 편집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최우수상은 안수철 감독의 ‘정선으로 뒤집다’가 차지했으며, 이영원 감독의 ‘정선 쓰리픽스 챌린지-함백산, 백운산, 민둥산 정상 당일치기’, 서정원 감독의 ‘모든 선이 만나는 곳, 정선’ 등이 우수상을 받았다.

올해로 4회째를 맞은 이번 광고제는 ‘정선에서 웰니스’라는 주제로 올 10월9일부터 11월5일 까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참가자를 모집했다.

‘보고 싶다 정선아’ 광고제 수상작은 군 관광 공식 유튜브 채널(https://www.youtube.com/@user-ub6ql8fh8k)에서 월 1편씩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