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강릉-양양 선거구는 강릉의 정치적 왜소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강릉】속보=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가 지난 5일 강릉과 양양을 통합선거구로 하는 획정안을 국회의장에게 제출한 것과 관련(본보 6일자 1·3면 보도), 강릉 지역사회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시민들은 강릉과 양양은 인접한 지역이지만 지역정서가 맞지 않는다며 이는 춘천을 단독분구하기 위한 게리멘더링식 선거구 조정이라며 시정을 촉구했다.

최종봉 강릉시번영회장은 “양양과 강릉은 정서가 많이 다르다”며 “강릉 선거구는 현재 인구 구조상 분구하기가 어려운 사정으로 정서가 맞지 않는 지역끼리 합쳐지게 되면 선거구만 넓어지는 셈이 된다”고 지적했다.

국회의원 입지자 A씨는 “춘천을 갑·을로 분리하고 강릉과 양양을 묶는 것은 강릉이 그만큼 정치적으로 왜소화 된 것으로 볼 수 있다”며 “도내 대표도시 3곳 중 춘천과 원주는 각각 분구가 되는데 강릉선거구에 양양이 합쳐지면 강릉시민들의 상대적 박탈감은 더욱 심화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다른 지역 정치권 인사도 “이번 획정안은 강원도 현실과 도민 대표성을 전혀 반영하지 못한 탁상공론의 산물”이라고 지적했다.

김영식 강릉원주대 교수는 “양양과 강릉은 정서가 서로 다른 것은 물론이고 강릉은 양양을 붙이지 않아도 단독 선거구를 유지하는데 아무 문제가 없다”며 “6개 시·군을 한 선거구로 묶으면서 남는 지역을 강릉에 포함시킨 꼴”이라고 비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