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

당신이 11m 스키장 상공에 고립된다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르포]춘천소방서 스키장 리프트 구조훈련
리프트 ‘덜컹’하고 멈추자 긴장감 몰려들어
촉각 다투는 구조…케이블까지 ‘성큼성큼’
이동학 서장 “실전과 같은 훈련 지속하겠다”

◇춘천소방서 119구조대원들이 고정용 연결고리(커넥터)와 로프를 이용한 수직구조기법으로 리프트에 고립된 구조자를 구조하고 있다. 사진=춘천소방서 제공
◇5일 엘리시안 강촌 스키장에서 열린 춘천소방서 ‘리프트 구조훈련’에 참가한 119구조대원과 스키장 안전요원들이 훈련 방법과 주의사항을 전달 받고 있다. 사진=김준겸 기자
◇기자가 직접 안전장비를 착용하고 소방서 직원과 함께 리프트에 올라 구조 대상자 역할을 맡았다. 스키장 정상으로 향하던 리프트가 11m 상공에서 ‘덜컹’하고 갑자기 멈추자 훈련 상황임에도 아찔한 긴장감이 몰려들었다. 공중에 떠 있는 리프트 아래로 대원들이 콩알처럼 조그맣게 보이자 높은 위치가 실감됐다. 사진=김준겸 기자
◇이남석 춘천소방서(소방사) 119구조대원이 고정용 연결고리(커넥터)와 로프를 이용한 수직구조기법으로 리프트에 고립된 기자를 구조하고 있다. 사진=춘천소방서 제공

5일 오전 엘리시안 강촌 스키장. 스키장 정상을 향하던 리프트가 '덜컹' 하는 소리와 함께 갑자기 멈춰섰다. 춘천소방서가 겨울철 스키장 리프트 멈춤사고에 대비해 마련한 훈련 현장이다.

이날 훈련에 구조 대상자로 직접 참가한 기자는 훈련 상황임을 알면서도 11m 상공에서 불어오는 찬 바람의 추위 보다도 혹시나 하는 걱정에 식은땀을 닦아야 했다.

‘추락하면 크게 다치겠구나’라는 두려움에 사로잡히던 중 이남석 소방사가 11m 높이의 리프트 케이블 지주(기둥)로 성큼성큼 오르기 시작했다. 지주 정상에 도착한 이 소방사는 리프트 케이블에 고정용 연결고리와 로프를 걸고 20m 거리까지 떨어져 있었던 리프트까지 단숨에 도착, 능숙한 수직구조기법으로 10분도 채 되지 않아 리프트에 고립된 구조자들을 구했다.

이 소방사는 “리프트 오작동 사고는 수십 명의 구조자가 한꺼번에 발생해 촌각을 다퉈야 하기 때문에 정확한 판단과 절차가 요구된다”며 “높은 위치에서 장기간 고립된 구조 대상자가 패닉에 빠질 수 있으므로 심리적으로 안정을 시킨 뒤 작업에 나서는 배려도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스키장 리프트 노후화로 오작동 사고가 해마다 발생하면서 수직구조훈련의 중요성은 더욱 커졌다. 실제 지난해 12월19일 평창의 한 스키장에서 리프트 멈춤 사고가 발생, 이용객 54명이 3시간30여분동안 10m 높이의 공중에 고립돼 공포에 떨었던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이동학 춘천소방서장은 “리프트 사고 발생 시 단 한 명의 인명피해도 발생하지 않도록 실전과 같은 훈련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