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2023 강변가요제 뉴챌린지’ 평창 종합운동장서 23일 개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2023 강변가요제 뉴챌린지’ 가 23일 오후7시 평창 종합운동장에서 가수 하하와 아나운서 정다은씨의 사회로 화려한 막을 올린다.

이상은, 이선희, 장윤정 등 뛰어난 역량의 가수를 다수 배출하며 스타등용문으로 명성을 이어온 강변가요제가 평창에서 열린다.

싱어송라이터들의 축제인‘2023 MBC 강변가요제 뉴챌린지’(이하 ‘강변가요제 뉴챌린지’)가 23일 오후 7시 평창종합운동장 야외 특설무대에서 열린다.

가수 하하와 아나운서 정다희의 사회로 진행되는 이번 강변가요제 본선경연은 총 두 차례의 예선을 뚫고 본선에 진출한 12팀의 경연과 보이그룹 골든차일드(Golden Child), 래퍼 빅나티(BIG Naughty), 사운드 힐즈(soundhills) 등 아티스트들의 축하무대가 이어져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강변가요제는 스타 싱어송라이터의 발굴과 대중음악의 다양성 증진을 목적으로 1979년 처음 개최되었으며, ‘강변가요제 뉴챌린지’라는 이름으로 2022년 다시 부활했다.

강변가요제 뉴챌린지는 지난 6월 전국에서 참여자를 모집해 두 차례 예선을 진행하였고, 23일 평창군 평창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본선에 총 12팀이 경쟁을 펼친다.

본선 진출자 12팀은 김휘중, 남궁현, 놀플라워(nollflower), 롱아일랜드, 리버 브로스, 엔분의일(1/N), 찬온, 하다(HADA), AUX(억스), Cream(크림),Lily Sue(릴리 수), OAH!(오아!) (가나다 순)이다.

본선 당일 현장심사를 통해 순위가 결정되며, 대상(1명) 4,000만 원, 금상(1명) 1,500만 원, 은상(1명) 700만 원, 동상(1명) 500만 원, 장려상(1명) 300만 원으로 총 7,000만 원의 상금이 수상자에게 주어진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