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사라져 가는 그리움의 소리를 쫓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신대엽 한국화가, ‘말하는 그림 : 畵話’
오는 24일까지 춘천 개나리미술관서

◇신대엽 作 춘천여고 언덕길

춘천에서 활동하고 있는 한국화가 신대엽씨가 오는 24일까지 춘천 개나리 미술관에서 ‘말하는 그림 : 畵話’을 주제로 전시를 펼친다.

이 전시는 춘천의 옛 풍경과 사람들의 모습을 정 작가의 시선에서 담아 다정하게 다가온다. 작품에 담긴 그리움의 소리에 관객들이 귀를 기울이길 바라는 마음에서 그는 이제는 사라져버린 기억들을 찾아 헤맨다. 그의 노력 덕에 잊혀진 추억의 냄새가 코 끝을 스친다. 신작가는 단순히 사람과 풍경을 묘사하는 것이 아니라 그 장소, 그 사람이 지나온 이야기를 담아서 작품을 만든다. 거기에 한국화 특유의 비움과 채움의 미학이 만나 대상 자체를 더욱 섬세하고 감각적으로 묘사한다.

붓으로 쌓아 올린 그리움 덕에 그의 그림은 한층 더 깊이가 있다. 화선지가 아닌 린넨에 먹으로 그림을 그려 작품을 제작하는 그의 철학은 그림을 넘어 그리움을 만나게 한다.

신대엽 작가는 “사라지는 시장의 북적 거리는 모습, 하교하는 아이들이 모여있는 구멍가게, 골목에 뛰어나와 노는 아이들, 단원 김홍도가 그랬듯이 우리의 산하, 우리 이웃의 사는 모습들을 다정한 시선으로 담담하게 그려보고 싶다”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