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

의무소방대원 떠나는데 대체인력은 '감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면적 넓고 충원율 낮은데…의무소방까지 폐지
근무인원 부족한 현장 소방관들 인력난 우려
정부 정책기조 따라 4년간 소방대원 증원 없어
“출동 잦은 곳 위주로 소방인력 재배치하겠다”

◇사진=연합뉴스

강원지역 소방이 심각한 인력난 위기에 처했다. 가뜩이나 적은 인력으로 전국에서 가장 넓은 면적을 책임져야 하는 상황에서 소방관들의 든든한 동반자가 됐던 의무소방대원마저 폐지를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소방청에 따르면 오는 13일 의무소방대 제도가 폐지된다. 도내 의무소방대에는 지난 2002년 부터 13일 전역 하는 73기까지 총 1,068명의 의무소방원이 복무하며 119소방대원을 도와 구조·구급 및 화재 진압 등 보조 임무를 톡톡히 했다. 특히 상시 근무인원이 평균 10여명에 불과, 화재나 사고 신고때 마다 전체 인원이 출동하는 읍·면·동 지역 119안전센터는 의무소방대원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았다.

이 때문에 의무소방대 폐지를 앞두고 일선 현장의 소방대원들은 인력 부족에 따른 소방공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정부는 의무소방대원을 대체할 인력 보강등의 계획은 세우지 않고 있다.

춘천의 한 119안전센터 대원 A씨는 “무게가 상당한 화재 진압용 사다리차와 소방호스를 옮길 때 혼자서는 버거운 경우가 많아 의무소방대원이 함께 출동하고 있다”며 “의무소방대원이 없어지면 임무 수행에 차질이 빚어질까 걱정된다”고 토로했다.

도소방본부는 2025년까지 총 3개의 119안전센터를 추가할 예정이지만 공무원 수를 늘리지 않겠다는 정부 정책으로 인해 소방서와 119안전센터, 119 지역대 등에 배치된 기존 인력을 분산하는 고육지책을 마련하고 있다.

도소방본부 관계자는 “부족한 소방공무원 인력 보충을 위해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1,874명을 충원했다”며 “소방서 및 119안전센터별 출동 현황을 분석해 빈도가 잦은 곳을 대상으로 소방 인력을 적재적소에 배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6월 기준 강원도 내 소방대원 1명이 담당하는 면적은 3.7㎢로 전국에서 가장 넓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