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합참 "北, 남쪽으로 우주발사체 발사…군 "폭발·추락 등 실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행안부 "서울시가 발령한 경계경보는 오발령"
대통령실, 안보점검회의 개최…"필요시 NSC"
日, 긴급대피명령 내렸다가 해제…"피해 없어"

◇북한 조선중앙TV가 11일 새 기록영화에서 공개한 '광명성호' 발사 모습.[사진=연합뉴스]

북한이 31일 오전 6시29분 동창리 일대서 남쪽 방향으로 위성을 탑재한 우주발사체를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북한이 위성을 탑재했다고 주장한 발사체를 쏜 것은 2016년 2월 7일 '광명성호' 이후 7년 만이다.

합참에 따르면 발사체 1발은 백령도 서쪽 먼바다 상공을 통과했다.

군 소식통은 해당 발사체가 낙하 예고지점에 도달하지 못한 채 레이더에서 사라졌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군은 발사체가 공중 폭발했거나 해상에 추락하는 등 발사 과정 전반이 실패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분석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군은 동창리 기존 발사대 또는 현재 건설 중인 제2발사장에서 쏘았는지 정밀 분석 중이다.

군은 동·서해 해상의 이지스함과 지상의 탄도탄 감시레이더 그린파인 등을 통해 탐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북한 군부 2인자인 리병철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자위력 강화' 입장에서 "오는 6월에 곧 발사하게 될 우리의 군사정찰위성 1호기와 새로 시험할 예정인 다양한 정찰수단들은 (중략) 미국과 그 추종무력들의 위험한 군사행동을 실시간으로 추적, 감시, 판별하고 사전억제 및 대비하며 공화국 무력의 군사적 준비태세를 강화하는 데서 필수 불가결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1단 로켓 낙하지점으로 '전북 군산 쪽에서 서해 멀리', 페어링(위성 덮개) 낙하지점으로는 '제주도에서 서쪽으로 먼 해상', 2단 로켓 낙하지점으로는 '필리핀 루손섬 동방 해상'을 지목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이날 쏘아올린 것이 '위성 탑재' 발사체로 확인된다면 북한의 위성 발사 주장으로는 6번째가 된다.

북한은 1998년 8월 광명성 1호를, 2009년 4월 광명성 2호를 발사했지만 모두 실패한 것으로 전해졌다.

2012년 김일성 주석의 100회 생일을 앞둔 4월 13일 장거리 로켓 '은하 3호'에 실려 발사된 '광명성 3호'는 발사 직후 1단과 2단이 분리되지 않은 채 폭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8개월이 지난 2012년 12월 은하 3호에 실려 발사된 '광명성 3호 2호기'는 북한 측은 물론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NORAD)도 궤도 진입 사실을 확인했다. 이어 2016년 2월 7일 지구관측위성 '광명성 4호'까지 궤도진입에 성공한 점을 들어 본격적으로 우주강국의 반열에 들어섰다고 자평하고 있다.

그러나 북한이 궤도진입에 성공했다고 자랑하는 광명성 3호 2호기와 광명성 4호 모두 정상적으로 작동하는지 여부는 수년째 확인되지 않고 있다.

◇북한 조선중앙TV가 11일 새 기록영화에서 공개한 '광명성호' 발사 모습.[사진=연합뉴스]

대통령실은 이날 언론 공지에서 북한이 남쪽으로 우주발사체를 발사한 데 대응해 안보상황점검회의를 개최했다고 전하면서 "필요에 따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개최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안보상황점검회의에서는 북한의 발사 동향 보고와 우리 군의 대비태세 점검 및 대응방안 협의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대통령실은 북한이 이날 오전 6시29분 동창리 일대에서 발사체 1발을 발사한 것으로 파악되자, 긴급 NSC 소집을 검토했다.

조태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회의를 열되, 논의 상황에 따라 윤석열 대통령이 중간에 참석해 보고받을 가능성도 열어뒀다.

그러나 북한의 발사체 발사 시도가 성공적이지 않다는 1차 평가가 공유되면서 안보상황점검회의를 개최하고 필요시 NSC를 소집하는 쪽으로 변경됐다.

발사체 1차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신속성과 효율성을 고려해 안보실 차원의 안보상황점검회의를 소집한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회의 성격이 바뀐 데 대해 "북한 미사일 발사 상태가 좋지 않은 것으로 평가됐다"고 설명했다.

북한이 주장하는 우주발사체가 남쪽으로 발사된 뒤 서해 최북단 백령도에 공습경보가 내려지자 섬 주민들이 급히 대피소로 몸을 피했다.

인천시 등에 따르면 행정안전부는 이날 오전 6시 29분께 백령도 일대에 공습경보를 발령한다며 재난 문자를 발송했다.

[사진=연합뉴스]

행안부는 재난 문자에서 "국민 여러분께서는 대피할 준비를 하시고 어린이와 노약자가 먼저 대피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인천시 관계자는 "북한의 우주발사체와 관련해 백령·대청도 주민들에게 재난 문자가 발송했다"며 "관련 군부대에도 상황을 전파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이날 오전 백령도 일대에는 사이렌이 20분 넘게 울렸으며 백령면사무소는 마을 방송으로 "공습경보와 관련해 주민들은 대피해 달라"고 전파했다.

서울시는 이날 "오늘 6시 32분 서울지역에 경계경보 발령. 국민 여러분께서는 대피할 준비를 하시고, 어린이와 노약자가 우선 대피할 수 있도록 해 주시기 바랍니다"라고 안내문자를 보냈으나, 30여분 뒤 행정안전부발로 재송부한 문자에서 "서울시가 발령한 경계경보는 오발령"이라고 정정했다.

일본 정부도 이날 새벽 북한의 우주발사체 발사에 대응해 오키나와현을 대상으로 긴급 대피 명령을 내렸다가 약 30분 만에 해제했다.

현지 공영방송 NHK방송과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6시 30분께 전국순시경보시스템(J-ALERT)을 통해 오키나와현 주민들에게 "북한에서 미사일이 발사된 것으로 보인다"며 건물 안이나 지하로 피난할 것을 당부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오전 7시 4분께 "우리나라(일본)에 낙하하거나 상공을 통과할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대피 명령을 해제했다.

대피 명령 해제 직후 일본 해상보안청은 "탄도미사일 가능성이 있는 물체가 이미 낙하한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다.

일본 정부는 오전 8시께 기시다 총리가 주재하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어 북한 발사체 문제를 논의했다.

◇일본 정부가 31일 새벽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며 오키나와현에 대피령을 내렸다가 해제했다. 사진은 대피령을 내렸을 때 전국순시경보시스템(J-ALERT)의 화면.

한편 북한 국가우주개발국은 이날 "군사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신형위성운반로켓 '천리마-1'형에 탑재해 발사했다"면서 "'천리마-1'형은 정상 비행하던 중 1계단 분리 후 2계단 발동기(엔진)의 시동 비정상으로 하여 추진력을 상실하면서 서해에 추락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국가우주개발국 대변인은 "'천리마-1'형에 도입된 신형발동기 체계의 믿음성과 안정성이 떨어지고 사용된 연료의 특성이 불안정한데 사고의 원인이 있는 것으로 보고 해당 과학자, 기술자, 전문가들이 구체적인 원인 해명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어 "엄중한 결함을 구체적으로 조사 해명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과학기술적 대책을 시급히 강구하며 여러가지 부분시험들을 거쳐 가급적으로 빠른 기간 내에 제2차 발사를 단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