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동해시, 내년 예산안 5,195억원 시의회에 제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동해】동해시는 5,195억8,500만원 규모의 2023년도 당초예산(안)을 편성,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올해 예산 5,085억5,300만원보다 110억3,200만원(2.17%) 늘어난 것으로 일반회계 4,719억3,400만원, 기타특별회계 420억7,700만원, 기금 55억7,400만원 등으로 편성됐다.

시는 정부의 긴축재정 기조 및 전 세계적인 금리 및 물가인상, 부동산 경기 침체 영향에 따라 지방교부세는 전년 대비 소폭 증가하고 주민세 도 코로나19 감면혜택 종료 및 재산세, 담비소비세 증가분과 지방소비세 요율변경(23.7%→25.3%)으로 소폭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세외수입의 경우 금리인상에 따른 자금운용 수입, 관광지 사용료 등 경상적 수입은 소폭 증가가 예상되나 올해 대비 재산매각수입은 크게 감소할 것으로 내다 봤다.

주요 사업별 편성은 북평산업단지 경쟁력 강화사업 등 3개 사업에 65억5,500만원, 동해사랑상품권 운영(캐시백) 48억원, 북평중~봉오마을 간 도로개설 45억원, 동물보호센터 건립 19억8,000만원, 전천 철도 폐교량 활용사업 12억원 등이다.

한편, 동해항 종합발전계획 수립 용역 20억원, 동해항 석탄부두 설계비 20억원, 국제여객터미널 설계비(10억원) 등이 현재 정부예산에 반영돼 국회에서 심의중이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