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경찰 "의사 1천명, 고려제약 현금·물품·골프접대 등 리베이트 받아"…수사선상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서울청장 "현금·물품·골프접대 정황…타 제약사로 수사 확대 검토"
의사 집단휴진엔 "고발시 수사…궐기대회 불법행위 엄정 조처"

사진=연합뉴스

속보=정부의 의과대학 증원을 둘러싼 의정(醫政) 갈등이 넉 달째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고려제약이 의사 1천여명을 대상으로 불법 리베이트를 제공한 정황이 확인돼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이들 의사는 적게는 수백만원, 많게는 수천만원 상당의 현금이나 금품을 제공받은 것으로 파악돼 경찰 수사선상에 올랐다. 다른 제약사로까지 리베이트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

조지호 서울경찰청장은 17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고려제약의 불법 리베이트 관련 수사 상황에 대해 "확인이 필요한 대상을 의사 기준으로 1천명 이상 확인했다"며 "현금을 직접 받았거나 가전제품 등 물품 또는 골프 관련 접대를 받은 경우"라고 밝혔다.

조 청장은 "이들에 대해선 금품을 제공받은 경위를 확인하는 작업을 곧 시작할 것"이라며 "소명 내용에 따라 입건자 수는 1천명 다 될 수도 있고 덜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리베이트 금액에 대해서는 "많게는 수천만원이고 적게는 수백만원"이라며 "관련 법률에 따라 일정 액수 조건 이하에서는 받을 수 있는 것도 있지만 확인이 필요한 1천여명은 그 범위를 넘는 금액으로 이해하면 된다"고 조 청장은 설명했다.

리베이트 연루 의사들이 소속된 병원에 '빅5'가 포함됐는지 등 병원 규모를 묻는 말에는 "다양하게 있다"고 했다.

경찰은 고려제약 대표를 비롯한 임직원들이 의사들에게 자사 약을 쓰는 대가로 불법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약사법 위반 등)를 포착해 리베이트 규모 등을 수사 중이다.

◇지난 4월 29일 압수수색이 진행 중인 서울 강남구 고려제약 본사 앞에 선 경찰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와 관련해 지난 4월 29일 서울 강남구 고려제약 본사를 압수수색했으며 현재까지 고려제약 관계자 8명, 의사 14명을 입건했다.

이 사건은 국민권익위원회의 수사 의뢰로 서울 수서경찰서에서 수사하다가 지난 3월 중순께 서울경찰청 형사기동대로 이관됐다.

사안이 큰 만큼 더 많은 수사 인원과 전문적인 수사팀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는 게 경찰 측 설명이다.

경찰은 고려제약 외 다른 제약사로까지 리베이트 수사를 확대할 가능성도 열어놨다.

조 청장은 "굉장히 구조적인 문제가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정황이 여러 곳에서 발견됐다"며 "한 제약사의 문제라고 보기엔 적절하지 않은 면이 있어 더 들여다봐야 해 세무당국과 협의해 수사를 확대하는 것도 배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의대 정원 증원에서 비롯된 '의정 갈등' 상황 속에 리베이트 수사가 의료계에 대한 압박이 아니냐는 지적 또한 제기된다.

제약사 한 곳에 대한 리베이트 수사에서 1천명 넘는 의사들이 수사선상에 오른 데다 경찰이 이처럼 대규모로 수사 대상자를 밝히는 것도 흔치 않은 일이라는 것이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기존부터 수사를 해 왔던 사건에 대해 압수수색을 하고 압수물을 분석해 자료들을 확보한 것"이라며 "현 사태와 관련짓는 것은 무리"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조 청장은 대한의사협회(의협)를 중심으로 한 의료계 집단휴진 예고에 대해 "보건당국에서 요청이 오면 적극 협조해 현장 실사를 돕는 역할을 하고, 보건당국이 관련 법률에 따라 고발하면 해당 사건 수사를 맡을 것"이라고 밝혔다.

18일 여의도에서 예정된 전국의사총궐기대회와 관련해선 "집회·시위 관련 일관된 기조에 따라 신고된 집회는 얼마든지 보장하겠지만, 신고 범위를 벗어나거나 다른 불법 행위가 있으면 법에 따라 엄정 조처하겠다"고 강조했다.

경찰은 전공의 집단사직을 부추긴 혐의(업무방해 등)로 고발된 의협 간부 중 한 명인 임현택 회장을 최근 추가로 불러 조사했다.

조 청장은 "당시 임 회장이 1시간도 채 안 돼 조사를 거부하고 일단 귀가했다"며 "다른 간부들은 어느 정도 다 확인했으나 임 회장에 대해선 더 확인할 게 있어 추가 소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집회에서 구호 외치는 교수-전공의-의대생. 사진=연합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