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포토뉴스]‘신과 인간의 만남’ …강릉단오제 시작 알리는 대관령국사성황제

강릉단오제의 시작을 알리는 대관령국사성황제가 22일 대관령 국사성황당에서 열려 오방색 천을 감은 신목과 신위를 앞세운 제관과 무녀, 시민이 어우러져 아흔아홉구비 대관령 옛길을 걸어 강릉 도심 방향으로 내려오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강릉단오제의 시작을 알리는 대관령국사성황제가 22일 대관령 국사성황당에서 열려 오방색 천을 감은 신목과 신위를 앞세운 제관과 무녀, 시민이 어우러져 아흔아홉구비 대관령 옛길을 걸어 강릉 도심 방향으로 내려오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강릉단오제의 시작을 알리는 대관령국사성황제가 22일 대관령 국사성황당에서 열려 오방색 천을 감은 신목과 신위를 앞세운 제관과 무녀, 시민이 어우러져 아흔아홉구비 대관령 옛길을 걸어 강릉 도심 방향으로 내려오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강릉단오제의 시작을 알리는 대관령국사성황제가 22일 대관령 국사성황당에서 열려 오방색 천을 감은 신목과 신위를 앞세운 제관과 무녀, 시민이 어우러져 아흔아홉구비 대관령 옛길을 걸어 강릉 도심 방향으로 내려오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강릉단오제의 시작을 알리는 대관령국사성황제가 22일 대관령 국사성황당에서 열려 오방색 천을 감은 신목과 신위를 앞세운 제관과 무녀, 시민이 어우러져 강릉 도심 방향으로 내려오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강릉단오제의 시작을 알리는 대관령국사성황제가 22일 대관령 국사성황당에서 열려 오방색 천을 감은 신목과 신위를 앞세운 제관과 무녀, 시민이 어우러져 강릉 도심 방향으로 내려오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강릉단오제의 시작을 알리는 대관령국사성황제가 22일 대관령 국사성황당에서 열려 오방색 천을 감은 신목과 신위를 앞세운 제관과 무녀, 시민이 어우러져 강릉 도심 방향으로 내려오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강릉단오제의 시작을 알리는 대관령국사성황제가 22일 대관령 국사성황당에서 열려 오방색 천을 감은 신목과 신위를 앞세운 제관과 무녀, 시민이 어우러져 강릉 도심 방향으로 내려오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강릉단오제의 시작을 알리는 대관령국사성황제가 22일 대관령 국사성황당에서 열려 김홍규 강릉시장을 비롯 제관과 무녀, 시민이 제례를 봉행하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강릉단오제의 시작을 알리는 대관령국사성황제가 22일 대관령 국사성황당에서 열려 김홍규 강릉시장을 비롯 제관과 무녀, 시민이 제례를 봉행하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강릉단오제의 시작을 알리는 대관령국사성황제가 22일 대관령 국사성황당에서 열려 김홍규 강릉시장을 비롯 제관과 무녀, 시민이 제례를 봉행하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강릉단오제의 시작을 알리는 대관령국사성황제가 22일 대관령 국사성황당에서 열려 김홍규 강릉시장을 비롯 제관과 무녀, 시민이 제례를 봉행하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강릉단오제의 시작을 알리는 대관령국사성황제가 22일 대관령 국사성황당에서 열려 김홍규 강릉시장을 비롯 제관과 무녀, 시민이 제례를 봉행하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