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임종석 "'공천 배제' 당 결정 수용…탈당은 한 번도 생각해본 적 없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任측 "이번 총선에서는 한발 물러서는 것…尹정권 심판 위해 뭘 할지 고민해 보겠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28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의 공천배제 재고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4·10 총선 더불어민주당 서울 중·성동갑 공천 배제(컷오프) 결정을 재고해달라던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이 4일 "당의 결정을 수용한다"고 말했다.

친문(친문재인)계인 임 전 실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임 전 실장 측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임 전 실장은) 탈당은 한 번도 생각해본 적 없다"며 "이번 총선에서는 일선에서 한발 물러서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민주당이 국민과 함께 승리하는 데 힘을 보태고 싶었는데 아쉽다"며 "'윤석열 정권 심판'이라는 과제가 남았기 때문에 뭘 할 수 있을지 고민해 보겠다"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은 지난달 28일 기자회견에서 중·성동갑에 자신을 컷오프하고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을 전략공천한 결정을 재고해달라고 당에 촉구했다.

임 전 실장은 "'양산 회동'에서 이재명 대표가 굳게 약속한 '명문(이재명+문재인) 정당'과 용광로 통합을 믿었다"며 "지금은 그저 참담할 뿐으로 왜 이렇게까지 하는지 납득이 되질 않는다"고 주장했다.

◇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28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의 공천배제 재고 촉구 기자회견 후 퇴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는 "지난 대선 시기 서울·광주시당에서 지원 유세 공식 요청을 받아 흔쾌히 수락했지만 대선캠프가 거절해 움직일 수 없었다"며 "친명(친이재명)·친문(친문재인) 갈등설이 파다해 선거에 경고등이 켜진 터라 거절을 납득하기 어려웠다"며 "이번엔 다를 거라 믿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와 최고위원회에 묻고 싶다. 정말 이렇게 가면 총선에서 이길 수 있나"라며 "통합을 위한 마지막 다리마저 외면하고 홀로 이 대표만으로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있나"라고 지적했다.

또 "이번 선거는 질 수 없는 선거이고 져서는 안 되는 선거"라며 "명문의 약속과 통합은 정치적 수사가 아니라 총선 승리와 윤석열 정부 폭정을 심판하기 위한 기본 전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당 지도부는 지난 1일 심야 최고위원회의를 열었음에도 임 전 실장 공천 문제를 논의하지 않았다. 사실상 임 전 실장 컷오프 결정을 유지한 것이다.

이에 임 전 실장은 이튿날 페이스북에 "이재명 대표의 속내는 충분히 알아들었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같은 날 오전 새로운미래 이낙연 공동대표와 서울 모처에서 만나 향후 거취 등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임 전 실장이 탈당하지 않기로 한 결정에 대해 "어려운 결단이었을 것"이라며 "당 결정을 존중하고 수용해 준 데 대해서는 매우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당의 전략적 판단에 따라서 본인이 원하는 그런 공천을 해드리지 못했고, 이 점에 대해서는 임 전 실장 입장에선 매우 안타까웠을 것"이라며 "정권 심판이라고 하는 현재 우리 시대의 가장 중요한 과제를 해결하는 데 함께 힘을 합쳐주면 더욱 고맙겠고, 모두가 힘을 합칠 수 있도록 우리 당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임 전 실장 역할론'에 대해선 "아직은 구체적으로 생각해 본 것이 없다"며 "임 실장도 당의 승리, 국민의 승리를 바랄 것이기 때문에 서로 힘을 합쳐야 한다는 점에 대해서만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