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포토뉴스]대관령 '눈 치우느라 분주한 제설차량'

동해안과 산간에 최고 50㎝의 폭설이 예고된 가운데 20일 강릉시 성산면 대관령 구간에서 제설차들이 고갯길을 계속 오르내리며 작업을 하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동해안과 산간에 최고 50㎝의 폭설이 예고된 가운데 20일 강릉시 성산면 대관령 구간에서 제설차들이 고갯길을 계속 오르내리며 작업을 하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동해안과 산간에 최고 50㎝의 폭설이 예고된 가운데 20일 강릉시 성산면 대관령 구간에서 제설차들이 고갯길을 계속 오르내리며 작업을 하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동해안과 산간에 최고 50㎝의 폭설이 예고된 가운데 20일 강릉시 성산면 대관령 구간에서 제설차들이 고갯길을 계속 오르내리며 작업을 하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동해안과 산간에 최고 50㎝의 폭설이 예고된 가운데 20일 강릉시 성산면 대관령 구간에서 제설차들이 고갯길을 계속 오르내리며 작업을 하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동해안과 산간에 최고 50㎝의 폭설이 예고된 가운데 20일 강릉시 성산면 대관령 구간에서 제설차들이 고갯길을 계속 오르내리며 작업을 하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동해안과 산간에 최고 50㎝의 폭설이 예고된 가운데 20일 강릉시 성산면 대관령 구간에서 제설차들이 고갯길을 계속 오르내리며 작업을 하고 있다. 강릉=권태명기자

동해안과 산간에 최고 50㎝의 폭설이 예고된 가운데 20일 평창군 대관령면 옛영동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등산객들이 눈꽃산행을 즐기고 있다. 평창=권태명기자
동해안과 산간에 최고 50㎝의 폭설이 예고된 가운데 20일 평창군 대관령면 옛영동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등산객들이 눈꽃산행을 즐기고 있다. 평창=권태명기자
동해안과 산간에 최고 50㎝의 폭설이 예고된 가운데 20일 평창군 대관령면 옛영동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등산객들이 눈꽃산행을 즐기고 있다. 평창=권태명기자
동해안과 산간에 최고 50㎝의 폭설이 예고된 가운데 20일 평창군 대관령면 옛영동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등산객들이 눈꽃산행을 즐기고 있다. 평창=권태명기자
동해안과 산간에 최고 50㎝의 폭설이 예고된 가운데 20일 평창군 대관령면 옛영동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등산객들이 눈꽃산행을 즐기고 있다. 평창=권태명기자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