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삼척 근덕면 발전소 피해보상대책위, ‘보상대책’ 촉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창립총회 열고 삼척블루파워측에 피해보상 요구
“삼척시와 맺은 이행각서·이행협의서 준수해야”
블루파워측,“농업분야 등 보상 사례없어 난관” 밝혀

◇삼척시 근덕면 주민들이 19일 복지회관에서 피해보상대책위를 창립하고, 발전소 건설·운영에 따른 건강문제와 농작물 피해, 관광지 훼손으로 인한 소득감소가 불가피하다며 보상대책을 촉구했다.

【삼척】삼척화력발전소가 상업운전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근덕면 주민들이 피해보상대책위를 구성하고 대책을 촉구하고 나섰다.

근덕면 피해보상대책위는 19일 복지회관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발전소에서 배출되는 유해가스와 분진으로 호흡기 질환 등 건강문제와 농작물 피해, 관광지 훼손에 따른 소득감소가 불가피하다”며 피해보상을 주장했다.

김동열 대책위원장은 “발전소측이 맹방마을과 덕산어촌계 등 일부에게만 피해보상을 해 지역주민간 갈등과 반목을 초래한 반면, 지역주민들의 보상협의 요구에는 응하지 않고 있다”며 “지역을 무시하고 홀대한다는 인식이 팽배하다”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삼척블루파워측이 삼척시와 맺은 이행각서 및 이행협의에 따라 사원아파트 신축 및 400억원 투자 등의 조속한 추진과 맹방마을과 어촌계에 보상한 근거를 토대로 근덕면 전체 보상 및 농어업 피해를 보상할 것을 요구했다.

근덕농협이 2021~2022년 실시한 화력발전소 건설에 따른 농업·농촌 피해대책 용역 결과에 따르면 해수욕장 관광객 감소로 인한 농외소득 감소 등 누적 피해액이 최소 622억원에서 최대 1,095억원에 달할 것으로 조사됐다.

삼척블루파워 관계자는 “사원아파트 신축은 상세설계가 진행중이며, 농업분야 등은 발전소 주변지역 보상 사례가 없어 지역주민들의 요구에 응하지 못하는 어려움이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