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휘발유 뿌린 뒤 흉기로 죽을 것" 벌금 미납으로 수배 중 경찰에 체포된 데 불만 50대 분신 시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벌금 300만원을 미납해 수배된 상황에서 경찰에 체포된 것에 불만을 품고 분신을 시도한 50대가 현행범 체포됐다.

경기 부천 소사경찰서는 휘발유를 몸에 뿌리고 불을 내려 한 혐의(현주건조물방화 미수)로 50대 남성 A씨를 검거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2일 오후 6시 20분께 부천시 소사본동 빌라에서 분신을 시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당시 "휘발유를 뿌린 뒤 흉기로 죽을 것"이라며 직접 112에 신고했다.

그는 최근 벌금 300만원을 미납해 수배된 상황에서 경찰에 체포됐던 것에 불만을 품고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A씨와 대치 끝에 휘발유와 라이터를 압수하고 그를 현행범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병원에 응급 입원 조치했다"며 "그는 범행 당시 술을 마신 상태였다"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