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양양 수산항∼울릉 현포항 뱃길 만든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양군과 울릉군은 양양 수산항~울릉 현포항간 여객선 운항 추진을 위한 협약식을 19일 양양군에서 했다.

【양양】양양에서 울릉도를 연결하는 정기 여객선 도입이 추진된다.

양양군과 경북 울릉군은 19일 양양군청에서 '수산항·현포항 정기여객선 운행 협약식'을 가졌다. 양양 수산항에서 현포항 구간 정기여객선 노선이 개설되면 현재 울릉도로 연결된 뱃길 중 가장 최단거리가 된다.

양양군과 울릉군은 운항허가 및 어항개발계획 변경 등 수산항~현포항 정기여객선 운항을 위한 행정 협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양양군은 여객선 운항이 가시화 되면 현재 울릉도에 추진되고 있는 공항건설과 맞춰 양양공항에서 울릉공항을 연결하는 항공노선 등 추진할 예정이다.

양양군은 수산항을 울릉도, 독도 여행의 새로운 출발점이 되도록 하기 위해 지난 2021년 9월 부터 해양수산부에 국가어항개발계획 변경을 신청하는 등 절차를 밟아왔다. 양양~울릉간 여객선 사업에는 국비 150억원, 지방비 150억원 민자 100원 등 총 400억여원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군은 정기여객선 운항을 위한 어항개발계획 변경, 운항사업자 모집, 항로고시 등의 뱃길 개설을 위한 행정절차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여객선 운항이 가시화되면 여객선 운항 관련 농수산물·관광콘텐츠 연계, 양양∼울릉공항 간 연계, 자매결연 등을 순차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며 "뱃길이 개설되면 양 지역의 일자리 창출과 관광객 유치에도 새로운 동력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