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내근 경찰 2,900명 현장 투입 … 대규모 조직 개편에 술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강원경찰청 자치경찰부→생활안전부 변경
112신고 대응·범죄예방활동 통합 관리
내근 인력 대폭 감축에 경찰 내부 뒤숭숭

사진=연합뉴스

강원경찰청에 형사 기동대가 신설되고 자치경찰부는 생활안전부로 바뀌어 '112 대응, 범죄예방 활동'을 통합 관리한다. 행정관리인력도 대규모로 감축돼 치안 현장으로 재배치 될 예정이다.

경찰청은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조직 개편안을 18일 발표했다. 이번 조직 개편안은 7~8월 잇따른 흉기 난동 사건 이후로 현장 치안 강화 필요성에 제기되면서 마련됐다.

시·도경찰청 내 관리 업무 위주의 부서들이 통폐합 되고, 전국적으로 2,900여명 가량을 현장으로 보내는 안이 나왔다.

강원경찰청도 부서가 통폐합 되며 슬림화 된다. 3개부(공공안전부·수사부·자치경찰부)중 변화의 폭이 가장 큰 부서는 자치경찰부다. 명칭이 생활안전부로 변경되고 산하 부서인 생활안전과는 '범죄예방대응과'로 바뀐다. 그동안 청장 직속 부서로 있었던 112 종합상황실이 생활안전부 소속이 된다. 112신고 대응과 지역 경찰(지구대·파출소) 관리, 범죄 예방 활동을 통합 운영하는 방향이다. 생활안전부 산하에 새로 운영되는 기동순찰대는 다중밀집장소와 공원, 둘레길 등 범죄 취약 지역을 집중 순찰한다.

수사 분야 인력도 재배치 된다. 형사 기동대가 신설되며 시·도청의 강력팀 인력이 차출된다. 이들은 유흥업소 주변 등지에 투입 돼 조직 범죄에 대응하는 역할을 맡는다.

공공안전부의 정보 부서도 크게 바뀐다. 각 경찰서의 정보 업무는 시·도경찰청에 통합된다. 강원경찰청의 경우 앞으로 광역 단위로 정보 부서가 운영될 예정이다.

경찰 내부는 술렁이고 있다. 아직 세부안이 나오지 않았지만, 내근 인력을 대폭 줄이는 안이 나오면서 근무지 조정이 불가피 하기 때문이다. 시·도경찰청에 남은 행정인력들의 업무 부담도 우려되는 분위기다.

경찰청은 다음달 국무회의를 거쳐 이르면 다음달부터 조직 개편안을 적용하고, 조만간 경무관급 이상 고위직 인사를 단행할 계획이다.

◇강원경찰청 등 12개 시·도경찰청 조직 개편안 <자료=경찰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