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원주시 조직개편 추진…서기관 1자리·사무관 4자리 늘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안전교통국·교육청소년과 신설…일부 조직은 역할 쪼개
하반기 정기인사 앞두고 간부급 공무원 증원에 관심 집중

◇원주시청과 원주시의회 전경

【원주】원주시가 하반기 정기인사를 앞두고 조직개편에 나서 주목된다.

원주시의회 행정복지위원회는 16일 시가 제출한 ‘공무원 정원 조례 일부개정안’과 ‘행정기구설치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심의한다.

조례안에는 문화교통국을 안전교통국과 문화교육국으로 나눈 것이 특징이다.

안전교통국에는 안전총괄과, 교통행정과, 대중교통과, 도로관리과를 둔다. 또 문화교육국에는 교육청소년과가 신설된다.

이와 함께 복지국 산하 경로장애인과는 경로복지과와 장애인복지과로 나뉘어진다. 환경국 기후에너지과를 기후대응과와 에너지과로 구분돼 역할을 수행하게 된단.

이에 따라 4급 서기관은 1명이, 5급 사무관은 4명이, 6급 이하는 11명이 증원된다.

시의회는 행정복지위 심의를 거쳐 오는 24일 열리는 제249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의결할 방침이다.

이번 정례회의 핵심인 행정사무감사는 지난 14일 각 상임위 별로 활동을 마무리했다.

행정복지위에서는 보조사업의 부정한 사용을 발견할 경우 합당한 대책 마련과 회수되지 않은 금액에 대한 법적 조치를 촉구했다.

또 산업경제위는 투자유치로 매몰될 수 있는 향토기업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킬 것과지역 축제의 지역경제 활성화 연계방안 마련을 요구했다. 문화도시위에서는 시민이 편리한 문화·관광·체육시설 조성에 나설 것을 당부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