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6개 시·군 '길어서 못읽겠다'… '공룡선거구' 강원도민 우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국민의힘 선거구획정 합의 파기 규탄 기자회견
한기호·이양수 의원 등 참석해 "책무 방기 안돼"
6개 시·군 묶이는 공룡선거구 획정에 거센 반발
"강원 인구 감소 외면·지방해체 가속화 선택 책임"
민주 "자기욕심만 고집…합의 불발시 29일 원안 처리"

◇국민의힘 한기호(춘천-철원-화천-양구 을)·이양수(속초-인제-고성-양양) 의원 등이 2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당이 제시한 선거구획정위 원안 통과 주장에 대해 비판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23일 더불어민주당이 강원지역 6개 시·군이 묶이는 '공룡선거구' 등이 포함된 선거구획정위원회의 원안 처리를 주장한데 대해 "민주당은 강원도와 경기 북부지역 인구 감소 위기를 외면하고 지방 해체를 가속화시키는 선택에 대해 책임져야 할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과대면적 지역구 출현을 방지하는 특례구역 설정 협의에 진지한 자세로 임하라"고 촉구했다.

국민의힘 정치개혁특위 간사 김상훈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당은 내부 입장 정리를 못하고 질질 끌다가 그간의 합의 과정을 무시하고 전 지역구 선관위 획정안 수용을 주장하고 있다. 현장의 혼란을 최소화하고 지역 특성을 고려하고자 했던 특례 설정, 경계 조정 협상을 일방적으로 폐기하고 모두 획정위 안대로 가자는 것인데 선거가 임박하도록 선거구 획정을 못해 야기된 예비후보자 및 유권자의 혼선을 더욱 가중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민주당이 주장한 획정위 원안은 춘천을 단독 분구시켜 2석으로 만들고, 속초-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 강릉-양양 등으로 바꾸는 것이다. 민주당은 이날 현재 획정위 원안을 당론으로 정하고, 더이상 협상하지 않겠다며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김상훈 의원은 "획정위 안에 따르면 강원 북부권에 6개 시·군을 아우르는 초거대 선거구가 탄생한다"며 "기형적 선거구 탄생으로 인한 피해는 결국 해당 지역 주민 분들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고, 정치적 소외와 각종 정책 혜택 부재로 인구 이탈을 부추겨 도농 격차를 심화시키고 지방 소멸을 가속화시킬 것이 명백하다"고 했다.

◇국민의힘 한기호(춘천-철원-화천-양구 을)·이양수(속초-인제-고성-양양) 의원 등이 2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당이 제시한 선거구획정위 원안 통과 주장에 대해 비판하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해당 지역구의 현역인 한기호(춘천-철원-화천-양구 을) 의원과 원내수석부대표인 이양수(속초-인제-고성-양양) 의원도 참석했다.

한 의원은 특히 '길어서 못읽겠다'고 적힌 카드를 들고 기자회견에 나와 "강원도민을 우롱하고 인구소멸을 앞당기는 획정안을 반대한다"며 '공룡 선거구' 획정의 부당함을 호소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한기호(춘천-철원-화천-양구 을)·이양수(속초-인제-고성-양양) 의원 등이 2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당이 제시한 선거구획정위 원안 통과 주장에 대해 비판하고 있다.

이양수 의원은 "강원도가 가장 심각하다"며 "6개 시·군을 묶으면 이 선거구가 강원 전체 면적의 30%가 되는데 이걸 의원 한 명이 감당하기가 어렵다"고 비판했다.

또 "기존 합의대로 강원지역 선거구 유지를 위해 최대한 협상할 계획"이라면서도 "시간이 별로 없다"고 우려했다.

선거법 개정안 처리가 오는 29일 예정돼 있는만큼 여야는 정개특위가 열리는 오는 27일까지는 합의를 이뤄야 한다. 길지 않은 시간이다. 만약 여야 합의가 안되면 민주당 주장대로 강원 공룡선거구가 포함된 획정위 원안이 이번 총선에 적용된다.

이 경우 이미 공천작업을 끝낸 춘천과 접경지역 공천을 다시 해야 한다.

지역 사회는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총선이 50일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선거구를 대거 흔들려고 하는 정치권에 분노를 감추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일부 지역 단체와 주민들은 '상경 투쟁' 등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권성동(강릉) 의원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갑작스러운 선거구 개편은 여야 후보는 유권자의 의견을 청취하는데 한계를 보일 수밖에 없고, 이는 지역공약이 부실화 등의 문제를 가져올 수 있다"며 "결국 지역 유권자에게 피해를 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민주당에 강력하게 경고한다. 여야 합의의 정신에 따라 강원 선거구를 원안대로 통과시켜라. 정치공학에 눈이 멀어 선거구를 난도질한다면, 반드시 총선에서 강원도민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정개특위 간사 김영배 의원도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기 욕심만 고집하며 침대 축구로 일관하는 국민의힘을 규탄한다"며 "합의가 안 되면 29일 본회의에서 원안대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획정위의 원안 자체가 민주당에 불리한 편향된 획정안이다. 법안 처리가 안 되면 선거를 못 치른다. 잘못하면 대통령이 선거 연기를 결정해야 할 정도로 위중한 상황이 올 수도 있기 때문에 오는 29일에 원안이라도 통과시키겠다"고 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