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홍천소방서 공사장 화재 위험 주의 당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홍천소방서(서장:김숙자)는 겨울철 화재예방대책의 일환으로 공사장 내 용접·용단 작업 시 부주의로 인한 화재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공사 현장 용접·용단 작업 중 발생하는 불티는 3,000도 가량의 고온으로 작업 장소의 높이에 따라 수평 방향으로 최대 11m까지 비산된다. 이에 주위의 목재, 스티로폼 등 가연물에 단시간 내 착화될 수 있다. 또 단열재 내부에 들어가 훈소(화염 없이 연기가 나는 연소) 상태로 일정시간이 지나면 화재발생 위험이 있어 주의해야 한다.

건축 공사장은 작업 환경 특성상 가연성 자재가 다량 적치돼 있기 때문에 용접 등 작업 중에 발생한 불티가 인근 가연물에 옮겨 붙으며 대형 화재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화재 발생 시 다량의 유독가스를 발생시키거나 대규모 재난으로 확산될 우려가 있어 안전수칙 준수가 필수다.

용접 작업 화재 예방 주요 안전 수칙으로는 △작업 주변 최소 10m 이내 가연불 제거 △작업장 반경 5m 이내 소화기 비치 △용접기 사용 시 화재감시자 지정 배치 △작업 후 작업장 주변 불씨 여부 확인 △작업장 주변 가연물 제거 등이다.

김숙자 홍천소방서장은 “건축 공사장은 작업 시 부주의 또는 불티 등에 의해 대형 화재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 곳”이라며 “안전수칙을 반드시 준수해 화재 예방에 힘써달라”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