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춘천 금병초, 교육부 ‘농어촌 참 좋은 학교’ 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춘천 금병초등학교가 교육부 ‘농어촌 참 좋은 학교’로 선정됐다.

교육부는 ‘2023 농어촌 참 좋은 학교 공모전’에 금병초를 포함한 전국 14개 학교가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해당 공모전은 농어촌 소규모 학교가 지역 특성에 맞는 특색 있는 교육과정을 운영하거나 지속 가능한 농어촌 학교를 구현한 사례를 발굴하고 이를 확산하기 위해 마련됐다.

교육부에 따르면 춘천 실레마을에 위치한 금병초는 한때 폐교위기까지 맞았지만 마을의 특색을 활용한 다양한 활동으로 2011년 ‘강원행복더하기 학교’로 지정되며 전환점을 맞았다. 이후 민주적 학교 운영체계에 기반한 소통과 공감의 학교문화를 형성했다. 현재는 전교생의 3분의 2에 해당하는 인원이 타 학구 출신일 정도로 ‘찾아오고 싶고 머물고 싶은 학교’로 발전했다. 금병초는 연중 생태환경교육으로 ‘작은농부되기’ 프로젝트를 통해 생태순환 교육 여건을 구축했다. 또 민화그리기, 도예공방 등 김유정 문학과 관련된 체험활동을 추진하는 등 김유정 문학촌과 실레마을에 있는 자원 및 춘천지역 인프라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공모전에 최종 선정된 14개 학교와 교원에 대한 시상식은 오는 8일 서울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린다.

금병초교에서 진행하는 민화체험<제공=금병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