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헤어지자는 말에 격분해 아파트 가스 밸브 열고 호스 자른 40대 검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사진=연합뉴스

사실혼 관계인 여성이 결별을 요구하자 화가나 아파트 가스 호스를 가위로 자른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2일 경기 의정부경찰서에 따르면 가스 전기 등 방류 혐의로 40대 남성 A씨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오후 8시께 의정부시에 있는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여성이 다급한 목소리로 "헤어지자고 말했더니 동거인이 가위로 도시가스 고무 노즐을 자르고 밸브를 열어놨다"며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은 먼저 소방 당국과 함께 아파트 복도에 있는 가스 차단기를 잠갔다.

이미 복도에까지 가스 냄새가 진동할 정도로 아찔한 상황이었다.

경찰은 집 문을 강제로 열고 들어가 술에 만취한 채 소파에 앉아 있는 A씨를 검거했다.

A씨는 사실혼 관계인 여성 B씨와 말다툼을 하다 B씨가 헤어지자고 하자 격분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에서 기각했다.

경찰 관계자는 "불구속 상태로 사건 경위를 조사한 후 송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