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속초해수욕장 대관람차 즉각 해체” VS “관광 인프라 존치해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속초시의원 의견 엇갈려

◇속초해수욕장 관광테마시설인 대관람차.

【속초】속초시의 속초해수욕장 대관람차 해체 결정을 놓고 시의원들이 해체와 보전으로 나뉘어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다.

김명길 시의장은 지난 28일 열린 시의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최근 속초해수욕장 대관람차 우선협상 대상자를 부당하게 선정했다는 행정안전부 감찰 결과 내용을 바탕으로 해당 시설물에 대한 행정조치 절차를 적극적으로 임하기를 강력히 촉구한다”며 속초시에 힘을 실어 주었다.

반면 신선익 예산결산특별위원회장은 29일 감사법무담당관의 예산안 심의 자리에서 상반된 의견을 내비쳤다. 신 위원장은 “속초해수욕장 관광테마시설은 우리시가 기획해 민자사업으로 완성한 것으로 설치과정에 일부 하자가 발생한 것으로 판명됐지만, 지난 1년 8개월간 속초시의 랜드마크로서 대표적인 관광 인프라로 자리매김하는 등 당초 목적에 부합하고 있으므로 적정한 절차를 거쳐 그 역할을 지속해 나갈 수 있도록 현명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시 의장은 사업의 위법성을, 신 위원장은 관광 인프라 구축이라는 사업의 목적에 부합하다는 점을 각각 강조한 셈이다.

한편 시는 지난 10월 발표된 행정안전부의 ‘공직부패 100일 특별감찰’에서 속초아이가 위락시설을 설치할 수 없는 공유수면에 설치됐고, 강원도의 경관심의 때문에 사업이 지연된다는 이유로 김철수 전 속초시장이 불법 자체 인허가를 내준 것으로 나타났다며 최근 속초아이에 대한 인허가 취소 및 건축물 해체 절차에 착수했다. 이에대해 사업자측은 속초시가 허가 취소와 시설물 해체를 명령하면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며 반발하고 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