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잇따른 비보에 강원교육계도 '분노'…다시 거리로 나갈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대전서 초등교사 극단 선택…최근 3개월간 5명
16일 교권 회복을 위한 집회 한 주만에 재추진
노조 가입· 악성 민원 상담 및 제보 사례도 늘어
이주호 "교권 보호입법 절실…간절한 요구 부응"

대전 초등교사가 극단적 선택을 하는 등 잇따른 교단의 비보에 강원교육계도 충격에 빠졌다. 여름 내내 전국 교사들이 거리로 나가 실질적인 교권 보호 대책을 촉구했지만 현실은 '제자리 걸음'이라며 분노하고 있다.

11일 교육계에 따르면 오는 16일 교권 회복을 요구하는 서울 주말 집회가 추진되고 있다. 지난 7월 서울 서이초 교사가 숨진 뒤 매주 열렸던 교사들의 집회가 한 주만에 재개되는 것이다. 앞서 지난 주말 대전 초등교사가 학부모의 악성 민원에 시달리다 세상을 등졌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교사들의 분노가 또다시 분출하고 있는 분위기다. 최근 3개월간 극단적 선택을 한 교사는 전국적으로 5명에 달한다.

서이초 교사의 49재 전 주말 집회에 강원도에서 전세버스 수십대가 올라간 만큼 16일 집회에 적지 않은 강원지역 교사들이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교원들의 노조 가입도 크게 늘고 있다. 자신을 보호하기 위한 울타리를 만드는 동시에 교사들의 목소리가 제대로 정부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교원 노조에 가입해 힘을 실어주자는 취지다. 강원지역 A노조 관계자는 "수치로 표현하기 어렵지만 단기간에 이렇게 산발적으로 가입이 많이 이뤄진 건 매우 이례적"이라며 "특정 노조 1곳만 가입하는 게 아니라 여러 개 가입하는 교사들이 적지 않다"고 했다.

법적·제도적으로 보호받지 못하는 사안에 대한 문제 제기 역시 부쩍 늘고 있는 추세다. 자신이 겪은 일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노동조합이나 관계 기관에 도움을 청하는 교사들이 많아지면서 '교권 침해 미투' 라는 말이 생길 정도다. 도내 B노조 관계자는 "부당한 일을 겪어도 '선생님'이기 때문에 참는 교사들이 대다수였지만 최근 잇따른 교단의 비보에 자신이 겪은 일이 부당하다는 것을 명확하게 인지하게 된 것 같다"며 "7월 이후 회원들의 상담 및 제보가 상당히 증가했다"고 했다.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교권보호 4대 입법인 교원지위법, 초중등교육법, 유아교육법, 교육기본법의 통과 없이는 현장의 애로사항이 해소되기 어렵다는 점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고, 빨리 입법이 완료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며 "국회에서도 50만 교사들의 간절한 요구에 부응해 여·야·정이 합의한 모든 법안이 신속하게 통과되도록 노력해 주실 것을 호소드린다"고 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