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양양군, 남대천·쌍천 취약도로 차단시설 자동화 완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양】양양군은 남대천과 쌍천 인근 침수우려 취약도로에 자동 차단 시스템 설치를 완료했다고 4일 밝혔다.

남대천지구와 쌍천지구는 집중호우 시 도로가 빈번히 잠겨 침수피해와 안전에 대한 우려가 있는 지역이다.

양양군은 호우 대비 인명·재산피해 예방을 위해 3억원의 사업비로 남대천과 쌍천 침수우려 취약지점에 차단기 13대, CCTV 9대를 설치했다.

자동차단시설은 24시간 모니터링으로 하천 인근의 침수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원격으로 출입차단,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그동안 이 지역에서 침수 등 긴급 상황이 발생하면 담당 공무원이 차량번호를 확인 후 연락을 취해 대피시키는 방식으로 운영돼 왔다. 이에 담당 공무원의 안전 문제와 함께 불법 주·정차 및 통제 중 진입 차량으로 인해 출입 차단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군 관계자는 “자동차단시설이 하천수위 상승 등 긴급 상황 발생 시 차량피해를 예방하고 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