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

문 열린 채 착륙 항공기 '공포의 10분'…"이렇게 죽는구나 싶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뿌옇게 변한 기내 곳곳 울음…귀가 찢어질 듯한 통증속 착륙"
사고기 탑승객들 "한 남성이 출입문을 열고 뛰어내리려 했다"

◇26일 오후 대구국제공항에 비상착륙한 아시아나 비행기의 출입구 비상개폐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다. [사진= 연합뉴스]

속보=26일 제주공항을 출발해 대구공항 착륙 직전 출입문이 열리는 사고가 발생한 아시아나항공 OZ8124편 여객기 탑승객 A(44)씨는 "비행기가 폭발하는 줄 알았다. 비행기 사고로 이렇게 죽는 거구나 싶었다"라고 사고 당시 공포스러웠던 상황을 설명했다.

A씨는 "도착 10분 전쯤 갑자기 폭발음과 함께 좌측 중간에 있는 문이 열렸다"며 "기압차가 발생하면서 에어컨과 송풍기로 보이는 곳에서 순식간에 먼지가 나와서 비행기 내부가 뿌옇게 변했다"고 말했다.

이어 "열린 문 쪽에 있는 사람들이 하나둘 기절하는 것처럼 보였다"며 "승무원들은 기내 방송으로 승객 중에 의료진이 있냐고 찾았고 사람들은 뛰어다니고 난리였다"고 전했다.

몇몇 탑승객들은 출입문이 열린 당시 상황을 목격하기도 했다.

탑승객들은 "갑자기 문이 열리더니 귀가 찢어질 듯한 통증과 함께 항공기가 빠른 속도로 착륙을 시도해 '쾅'하는 소리를 냈다"고 전했다.

결국 항공기는 문이 개방된 채로 착륙했다.

A씨는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이 갑자기 출입문을 열고 뛰어내리려고 했다"며 "승무원들이 남자들한테 도와달라고 외치고 주변에서 다 달라붙어서 그 남성을 비행기 안으로 당겼다"고 설명했다.

◇26일 제주공항을 출발해 대구공항에 착륙하려던 아시아나항공 여객기에서 착륙 직전 출입문이 열린 사고가 나자 공항 주변에 경찰차와 구급차가 서 있다.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씨는 "열린 출입문 쪽에 학생들이 많이 타고 있었는데 그 상황을 고스란히 목격했다"고 전했다.

해당 항공기에는 27일 울산에서 열리는 전국소년체육대회에 참가하는 제주 초·중등 육상 선수들이 탑승했다.

육상부 코치 B씨는 "비행기 바퀴가 바닥에 닿기 전에 갑자기 문이 열렸다"며 "승무원들도 많이 당황해 보였고, 다급하게 앉으라고 소리를 질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학생들이 총 38명 타고 있었는데 다들 놀라서 울고 소리지르고 했다"며 "아이들 심리 상태가 무엇보다 걱정된다"고 우려했다.

이날 사고는 오전 11시 49분께 제주공항을 출발한 아시아나항공 OZ8124편 출입문이 착륙을 앞둔 낮 12시 45분 대구공항에 착륙하기 직전 열리면서 발생했다.

출입문은 30대 탑승객 C씨가 강제로 열려고 시도하면서 열린 것으로 잠정 조사됐다.

경찰은 C씨를 항공기 착륙 직후 항공법 위반 혐의로 체포해 정확한 범행 경위 등을 파악하고 있다.

C씨는 현재까지 범행동기에 대해 입을 열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C씨의 가족에 따르면 C씨는 최근 들어 일상 생활하는 데에 있어 불안 증세가 심해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C씨가 협조하지 않아 아직 조사 전"이라며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26일 오전 11시 49분 제주공항을 출발한 아시아나항공 OZ8124편 여객기가 12시 45분 대구공항에 착륙하기 직전 출입문이 갑자기 열려 일부 승객이 호흡곤란을 겪었다. [사진= 연합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