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여론마당]가정이란 울타리의 소중함

윤혜지 삼척경찰서 여성청소년과 순경

5월21일은 ‘부부의 날’이다. 부부의 날은 부부관계의 소중함을 일깨우고 화목한 가정을 꾸려 나가자는 취지로 제정된 법정 기념일로 가정의 달인 5월에 둘(2)이 하나(1)가 된다는 뜻이다.

가정이란 울타리 속에 항상 격려하고 아껴주는 좋은 일만 있으면 좋겠지만, 오늘날 가정폭력은 개인적 성향 및 사회화 현상으로 우리 주변에 종종 발생하고 있다.

오래전에는 가정폭력을 가정 내 문제로 여겼으나, 1997년 가정폭력 관련 법률이 제정돼 20년이 넘는 시간이 흐르면서 가정폭력은 사회적 문제이자 범죄행위이라는 인식이 강하다. 가정폭력에 노출된 청소년들이 그렇지 않은 청소년보다 공격성이 높아 학교폭력 가해 행동에 영향을 미친다는 여러 연구 결과가 있다. 가정폭력은 우리 사회를 병들게 하는 원인으로 여겨진다.

부부의 날을 맞아 가족 모두에게 “난 늘 당신(네) 편이야”라고 말하며 가정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생각해 보는 것은 어떨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끝나지 않은 전쟁, 기억해야 할 미래

新팔도명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