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사설]고령자 많은 강원도, ‘노인 일하는 사회’ 만들어 갈 때

강원도 내 취업자 수 대부분이 60세 이상 고령층인 것으로 나타났다. 강원지방통계지청이 발표한 ‘강원 2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이 기간 도내 취업자 수는 78만6,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1만3,000명이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중 60세 이상 취업자가 1만2,000명이 늘어 취업자 수 증가분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도내 고령층이 타 지역보다 많다 보니 취업자 수 비중이 60대 이상에서 다른 연령층보다 높은 편으로 분석된다. 어르신들의 공공근로가 포함된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 취업자 수도 38만명으로 전년 대비 11.2%(3만8,000명) 급증해 산업군 중 가장 많이 늘었다.

제7차 강원도 사회조사에서 도내 1만5,800가구를 대상으로 ‘고령사회 지원 정책’ 1순위 과제를 물은 결과 ‘노인 일자리 확대 및 사회활동 지원’이 31.9%로 제일 높았다. 즉, 일하고 싶은 노인은 많은데 일할 수 있는 일자리는 부족하다는 얘기다. 고령화 시대 최고의 복지는 일자리 창출이다. 현재 노인 일자리 사업은 주로 저소득계층과 여성에 집중되고 있다. 반면 참여 희망자는 중산계층, 남성, 자녀와 동거하는 노인 등의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따라서 앞으로 이 같은 수요에 부합하는 일자리나 사회활동 개발이 필요하다.

강원도는 곧 초고령사회로 진입한다. ‘노인이 일하는 사회’로의 패러다임 전환이 필요하다. 지금까지 정부나 지자체의 노인 일자리 확대는 양적 부분에 초점을 맞춰 추진돼 온 한계가 있다. 노인을 위한 등하교 지킴이, 환경 공공근로 등 공익형 일자리가 여전히 많이 필요한 것은 사실이지만 더 많은 높은 질의 일자리를 늘려 나가야 노인의 실질적인 경제활동 참여 증대 효과를 낼 수 있다. 정부와 지자체는 그동안 출산율 제고 및 여성과 청년의 노동시장 진입을 통해 모자라는 노동력을 수혈하는 정책에 집중했다. 그러나 사실상 효과를 거두지 못했고, 앞으로도 개선될지 장담할 수 없다.

따라서 단순 노동을 넘어 경제적 자립과 사회적 소속감을 느낄 수 있는 방향으로 노인 일자리 정책이 병행돼야 한다. 이는 곧 저출산으로 인한 급격한 인구 감소 충격을 완화하고 지역의 노동력을 확보할 수 있는 대안이 될 것이다. 물론 노인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를 확보하는 것은 쉽지 않은 문제다. 특히 공공 부문 노인 일자리 창출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시니어 인력에 대한 인식 전환이 필요하다. 이를 위한 제도적 지원이 지금보다 더욱 활성화돼야 한다. 그래야 민간 부문에서도 노인 친화형 일자리를 만들어 내도록 유도할 수 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