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강원특별자치도 출범, 종교계도 힘 모은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강원도종교평화협의회 제32차 정기회의
20일 오전 천주교 춘천교구청서 열려

◇강원도종교평화협의회 정기회의가 20일 천주교 춘천교구청에서 김진태 도지사, 퇴우 정념 월정사 주지 스님, 김주영 천주교 춘천교구장 주교, 이수형 강원도기독교총연합회장, 양원석 원불교 강원교구장, 석영기 천도교 춘천교구장, 김상호 춘천향교 전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박승선기자

강원도 종교계 지도자들이 3년만에 모여 강원특별자치도 출범을 위한 역할을 함께 고민하고 기후 위기 대응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

도종교평화협의회는 20일 천주교 춘천교구청에서 김진태 도지사, 퇴우 정념 월정사 주지스님, 김주영 천주교 춘천교구장 주교, 이수형 도기독교총연합회장, 양원석 원불교 강원교구장, 석영기 천도교 춘천교구장, 김상호 춘천향교 전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32차 정기회의를 개최했다.

회의는 코로나19 여파로 2020년 원주에서 열린 이후 3년만에 개최됐다.

이날 종교계 지도자들은 강원특별자치도 출범과 2024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을 앞두고 종교평화협의회가 할 수 있는 일들을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기후 위기에 대응하고 도민들이 일상에서 할 수 있는 방안 등을 담은 호소문을 내기로 협의했다. 또 이날 회의에서는 김주영 천주교 춘천교구장 주교가 전임 김운회 주교의 잔여 임기를 이어 받아 내년 3월까지 대표 회장을 맡기로 결정했다.

김진태 지사는 “오대산사고본 조선왕조실록·의궤가 올해 돌아오는데 역사적인 일을 퇴우 정념스님과 많은 분의 도움으로 이루게 됐다. 도에서도 종교를 떠나 민족 문화 차원에서 접근, 디지털 기술을 잘 활용하려 한다”며 “또 올해 강원특별자치도가 출범하고 2024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이 1년 남은 만큼 종교계에서도 관심 갖고 도움을 주시면 좋겠다”고 인사했다.

◇강원도종교평화협의회 정기회의가 20일 천주교 춘천교구청에서 김진태 도지사, 퇴우 정념 월정사 주지 스님, 김주영 천주교 춘천교구장 주교, 이수형 강원도기독교총연합회장, 양원석 원불교 강원교구장, 석영기 천도교 춘천교구장, 김상호 춘천향교 전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퇴우 정념 월정사 주지 스님은 “강원도 종교인들이 칸막이를 넘어 지역의 화합 도모나 미래를 위해 메시지를 전달하는 역할을 하면 좋겠다. 그래야 종교인이 갖고 있는 강점을 살려서, 세상을 따뜻하고 평화롭게 하는 데 앞장설 수 있을 것”이라며 “강원특별자치도 출범을 앞두고 강원도가 지향해야 할 것들을 고민할 때”라고 강조했다.

김주영 주교는 “특히 환경이 위태로운 시대다. 강원도에 살고 있는 종교인으로서 자연환경을 해치지 않는 강원도를 지향하기를 바라고 있다. 강원특별자치도 출범 전 자연과 공존하며 사는 삶의 중요성과 우리가 실천할 수 있는 방법들에 대해 도민들에게 알리면 좋겠다. 각 종교별 실무자들이 구체적인 의견을 모아내자”고 말했다.

이수형 도기독교총연합회장은 “강원특별자치도 출범을 계기로 종교인들이 힘을 모을 필요가 있다는 데 동의한다. 특히 다음 세대를 위해서 우리가 건강한 문화를 만들어가고 있는가에 대해 고민을 이어가면 좋겠다”고 했다. 한편, 도종교평화협의회 다음 정기회의는 9월께 월정사에서 열릴 예정이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