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2022 폐광지역 발전 포럼]4개 시·군 "지속적 연대·중장기 발전 위한 거버넌스 구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상수 삼척시장 "특별자치도 출범 전 규제 완전히 걷어내야"
최승준 정선군수 "道-폐광지 시·군 다양한 의견과 사업 공유"
한동구 태백부시장 "강원랜드 글로벌리조트 발전에 힘

강원지역 폐광지역 시장·군수들이 지속적인 연대와 중장기 발전전략을 위한 거버넌스를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박상수 삼척시장은 "내년 6월 강원특별자치도가 출범하기 전 18개 시·군의 다양한 이해관계를 합리적으로 조정하고, 각종 규제를 완전히 걷어내야 한다"며 "폐광지역도 지속적인 연대와 협력으로 지역 발전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승준 정선군수도 "강원도와 폐광지역 시·군 간 중장기 발전전략 구성을 위한 거버넌스 구축과 운영을 통해 다양한 의견 및 사업을 공유, 급변하는 국내외 사회 환경에 적극 대응할 수 있는 정책 발굴과 항구적인 발전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고 했다.

한동구 태백부시장은 "폐광지역 발전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강원랜드가 글로벌 리조트로 발전할 수 있도록 강원도를 비롯한 4개 시·군이 힘을 모아야 한다. 태백시도 폐광지역 발전을 위해 늘 앞장서겠다"고 했다.

성기환 영월부군수는 "우리 지역이 더 이상 소외와 희생을 강요당하지 않고, 기회의 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구체적이고 명확한 정책적 지원이 절실하다"며 "강원특별자치도 출범에 맞춰 폐광지역 협력적 거버넌스 체계를 구축·강화해 다양한 현안을 논의해 나갔으면 한다"고 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