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강원지역 소가구 증가·부동산가격 급등에 초소형아파트 거래비중 3년째 증가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2020년 9.6% → 2021년 11.2% → 2022년 12.7%
평창 올해 거래 2건 중 1건은 전용 40㎡ 이하 초소형

강원도내에서 1~2명이 사는 소형 가구가 증가하고 부동산 가격이 급등함에 따라 초소형 아파트(전용면적 40㎡ 이하)가 인기를 얻고 있다.

24일 본보와 부동산 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한국부동산원의 ‘아파트 규모별 매매’를 분석한 결과, 올들어 1월부터 9월까지 도내 전체 아파트 거래 중 초소형 아파트 매입 비중은 12.7%에 달했다. 2020년 9.6%, 2021년 11.2%에 이어 3년 연속 늘어나는 추세다.

이는 도내 가족 구성의 변화로 최근 몇 년 소규모 세대 비중이 증가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통계청에 따르면 2021년 기준 도내 1인 가구 수는 전체 67만4,728세대 중 24만5,012세대로 36.3%에 달해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00년 이후 역대 최고치다. 2000년 1인 가구 비중이 18.8%였던 것을 감안하면 20년 새 그 비중이 두 배로 늘었다.

여기에 최근 2~3년간 강원지역 아파트 가격 상승률이 임금 상승률을 크게 웃돌면서 부담이 적은 소형 평수를 찾는 수요자들이 늘어난 점도 영향을 줬다.

지역별로 보면 올해 평창지역의 아파트 매매거래 389건 중 전용 40㎡ 이하 거래는 188건으로 48.3%에 달했다. 거래 2건 중 1건은 초소형 아파트였던 셈이다. 시 단위에서는 같은 기간 태백의 전용 40㎡ 이하 거래가 전체의 41.9%로 가장 비중이 높았다. 반면 최근 아파트의 대형화·고급화 추세를 보인 춘천과 원주에서는 초소형 아파트 거래 비중이 각각 5.1%, 7.0%에 그쳐 도내에서 가장 비중이 낮았다.

전국적으로도 올해 초소형 아파트 거래 비중이 전체의 11.2%로 나타나 부동산원이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6년 이후 가장 높았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1인 가구의 가파른 증가세와 금리 인상에 상대적으로 부담이 덜한 초소형 아파트로 관심이 쏠리며 매입 비중이 늘었다”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