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태백 시·의정감시단 내년 초부터 본격 활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일부 기초의원 갑질 논란에 감시단 필요성 높아져

【태백】지난해 3월 구성된 태백 시·의정감시단(이하 감시단)이 조직 정비를 마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감시단은 창설 초기 공무원들에게 자칫 압박의 수단이 될 것이라는 주변 여론을 의식해 정확한 감시활동의 범위 등을 논의하기 위해 잠정 활동을 중단한 바 있다.

그러나 최근 특정 시의원이 태백시 각 실·과장들을 의원실에 불러 민원인 앞에서 해명을 듣거나 각 사업에 대한 보고를 수시로 요구하는 등 ‘갑질’ 논란이 불거지면서 감시단의 활동이 필요하다는 여론에 힘입어 활동을 앞당기게 됐다.

김덕재 단장은 “최근 공무원들 사이에 불만이 쏟아지고 그러한 일들이 비일비재 하다는 여론이 있어 조직을 정비해 내년 초부터 본격적인 활동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의정감시단은 태백지역 거주 100여명의 단원으로 구성됐다. 문제가 있다고 판단되는 각 의원에 대해서는 소속 중앙당에 문제점을 고발하고 언론에 배포해 시정을 요구하는 등 시민들과 공동전선을 펼 계획이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