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강원특별자치도의 비전은 ‘신경제 국제중심도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경제도시’ 도약 위한 규제완화, 권한강화에 방점
내년 4월 강원특별자치도 설치법 2차 개정 목표
김진태 지사 “예산보다는 권한을 달라는 것” 강조

강원특별자치도의 정체성과 목적을 의미하는 비전으로 ‘신경제 국제중심도시’ 가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국제 관광도시’, 세종특별자치시는 ‘행정 수도’라는 특수성과 비전을 갖고있는 만큼 강원도는 ‘경제 도시’로의 도약에 방점을 둔다는 계획이다. 강원도는 이르면 다음주부터 강원특별자치도의 비전을 확정하기 위한 권역별 주민공청회를 연다.

특별자치도의 비전은 ‘신경제 국제중심도시’가 가장 유력한 가운데 3가지 안으로 압축된 상태다. 미래 경제 중심지 도약을 위한 규제 완화 및 권한 강화를 강원특별자치도 최우선 목표로 삼으면서도 정체성을 의미하는 비전은 다양한 특례를 담을 수 있도록 광의의 개념으로 정의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강원도는 국무총리실 산하 지원위 구성을 핵심으로 한 1차 개정이 지난 10월에 이뤄진만큼, 비전과 주요 특례 등이 완성되는대로 내년 4월까지 강원특별자치도법의 실질적 완성을 위한 2차 개정 작업에 돌입할 계획이다.

이와는 별도로 내년 6월 특별자치도 출범에 앞서 붐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강원도는 7일 오전 11시 서울 스위스그랜드 호텔에서 ‘강원특별자치도 범국민 추진협의회’를 출범시킬 예정이다. 강원특별자치도 범국민 추진협의회는 정치권과 학계, 언론, 시민사회, 출향인사 등 301명을 총망라했다. 협의회는 강원특별자치도법의 완성과 정착을 위한 활동과 홍보에 나서게 된다.

강원도는 강원특별자치도와 전북특별자치도가 비슷한 시기에 연이어 출범하지만 경쟁관계는 아니라고 강조했다.

김진태 지사는 “한정된 국가 예산을 두고 우리는 특별자치도니까 더 많이 달라는 것이 아니라 자치분권을 하겠다는 것이다. 예산보다는 강원도가 규제를 걷어내고 잘 살 수 있도록 권한을 달라는 것”이라며 “전북을 비롯해 타 지자체가 또 다른 특별자치도가 되는 것과 강원특별자치도와는 직접 관계는 없다고 생각한다. 좌고우면할 것 없이 착실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