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레고사태' 與 "불끄러 온 소방수 김진태가 실화범 된 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강원연구원·與국회의원 14일 국회서 세미나
'레고랜드 이슈의 본질은 무엇인가' 주제로 열려
與 "최문순 전 도정의 책임, 김 지사에 덮어씌워"

강원연구원과 국민의힘 국회의원들이 공동 주최한 '레고랜드 이슈의 본질은 무엇인가' 주제의 강원포럼이 14일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려 야권의 공세에 대한 반격에 나섰다.

이른바 '레고랜드발(發) 자금경색 사태'를 두고 김진태 강원도정과 여당 국회의원들이 본격적인 반격에 나섰다.

김진태 강원도지사는 "채무불이행을 선언한적 없다"고 재차 강조했고 의원들도 "최문순 전 도정의 잘못을 김 지사에게 덮어씌우고 있다"고 비판했다.

강원연구원과 여당 국회의원들은 14일 오후 국회에서 '레고랜드 이슈의 본질은 무엇인가?' 주제로 세미나를 열고 이번 자금경색 사태는 최문순 전임 강원도정이 사업 추진 시 절차적 하자가 있었기에 발생한 것이라고 한목소리로 주장했다.

14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레고랜드 이슈의 본질은 무엇인가' 주제의 강원포럼에서 국민의힘 이양수 국회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이양수(속초-인제-고성-양양)국회의원은 "최문순 전임 도정에 의해서 여러가지 문제가 생겼음에도 최근 새로 도정을 맡아 문제를 해결하는 김진태 지사에게 화살이 가는 것은 전형적인 정치적 공세로 밖에 볼 수 없다"며 "사실과 진실이 호도되고 있다. 불끄러온 소방수를 실화범으로 비난하는 것"이라고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비판했다. 이어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이 문제를 정치 쟁점화해서 본인들이 이익을 얻으려고 하는데 본인들의 잘못을 남에게 전가하는 잘못된 태도"라고 지적했다.

한기호(춘천-철원-화천-양구을)국회의원도 "김 지사에게 정치적으로 책임을 덮어씌우는 행위는 용납할 수 없는 만행"이라고 동의하면서 "진실은 실제로 10여년간 이끈 최문순 지사의 잘못이 누적돼 여기까지 온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사업시행단계부터 여러차례 수정이 있었고 그것은 강원도에 불이익을 가져오는 결과를 낳았다. 결국 입장권만해도 기본이 5만원이다"라고 덧붙이자 이날 자리에 참석했던 박대출 기재위원장은 '5만원이나 되느냐'고 놀라기도 했다.

박대출 기재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금융시장, 경제심리가 중요하다고 하지만 잘못된 오해들이 어떤 결과를 낳는지 최근 레고랜드 사태가 상징적인 것이 아닌가 싶다"며 "김 지사가 회생신청 발언이 디폴트로 오해가되면서 김 지사는 졸지에 태풍을 몰고 온 한마리의 나비가 됐다"고 두둔했다. 그러면서 "관계없는 행동을 한, 정당한 레고랜드 사태의 본질을 얘기하려는 노력이 오해로 비춰지게 됐다"며 "오해를 불식시키고 진실을 찾아가는 토론회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강원연구원과 국민의힘 국회의원들이 공동 주최한 '레고랜드 이슈의 본질은 무엇인가' 주제의 강원포럼이 14일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려 야권의 공세에 대한 반격에 나섰다.

춘천을 주무대로 활동하고 있는 같은당 노용호(비례)국회의원은 "냄비 속 물에 비유하자면 99도는 엉뚱한 곳에서 끓여놓고, 회생신청 밟겠다고 한 것을 온 금융권에서 위기를 말하면서 지금의 사태가 벌어졌다"며 "본질은 전임 도정에 있는데 엉뚱한 곳에 책임을 몰고간다"고 비판했다.

'채무불이행을 선언한적 없다'고 재차 강조한 김진태 지사는 "보증채무 2,050억원으로 그동안 강원도가 부담하고 있는 이자만 699억원이다. 전 도정이 한푼도 갚지 못한 것을 갚아보려고 하는 노력 중에 이번일이 발생한 것"이라며 "다시말해 회생계획을 발표했는데 회생과 디폴트를 시장에서 구분하지 못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금융시장이 어렵게 안정을 찾아가고 있는 가운데 정치권에서 위기를 부추기는 것은 좋지 않을 것"이라며 "채권시장은 심리라고 하는데 이렇게 불안을 부추겨서 소위 자기실현적 위기를 맞아서는 안될 것이다. 강원도에서도 금융시장 안정화를 위해서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에선 김병헌 한국관광진흥학회 회장이 ‘레고랜드 유치의 명과 암’, 오정근 한국금융ICT융합학회 회장이 ‘최근 채권시장 경색, 레고랜드 회생신청 때문인가’에 대해 각각 주제발표한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