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반도체 신산업 2천억, 도청사 건립 600억’ 강원도 내년 8조8천억 편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반도체 산업기반 조성, 민선 8기 공약에 집중투자
레고랜드 보증채무 2050억원 상환…추경안 제출
1천50억 자체 예산 마련, 1천억은 지역기금 저리융자

◇김한수 강원도 기획조정실장이 지난 11일 내년도 당초예산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반도체 산업 육성, 맞춤형 복지 확대, 강원특별자치도 출범 등 김진태 강원도지사의 공약 이행을 중심으로 한 내년도 예산안 윤곽이 나왔다.

강원도는 지난 11일 8조8,620억원의 내년 당초 예산안을 강원도의회에 제출했다. 이는 올해(8조3,760억원)보다 4,860억원 증가한 역대 최대 규모다.

도는 내년 당초 예산안의 3대 목표를 △경제안정 △건전재정 △강원특별자치도 성공 출범으로 설정했다. 내년 6월 강원특별자치도 성공 출범을 위해 예산 40억원을 투입하고 원주 반도체교육센터 유치 등 반도체 산업 기반 조성 16억원을 비롯해 첨단산업 육성에 2,187억원을 편성했다.

민선 8기 주요 공약사업인 육아기본수당은 내년 만 5세까지 확대해 169억원의 예산을 추가 편성했다.

참전·보훈명예수당 지원도 현행 3만원에서 6만원으로 100% 확대해 100억원을 세웠다.

현재 50억원을 적립한 신청사 건립기금은 내년 600억원을 추가로 조성한다. 신청사 건립기금은 2026년까지 매년 600억원씩 적립해 2027년 총 3,089억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와함께 다음달 15일 이전에 상환할 레고랜드 조성사업 보증채무 2,050억원 마련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도 도의회에 제출했다.

일부 사업 삭감 및 세수 추가확보 등의 자체재원으로 1,050억원을 조달하고, 나머지 1,000억 원은 지역개발기금에서 융자한다. 지역개발기금은 채무로 잡히지는 않지만 1%대 저리가 붙고 10년내 상환해야 한다.

‘임기내 채무 60% 감축 계획’도 계속 추진한다. 강원도 채무는 총 1조243억원(레고랜드 조성사업 관련 우발채무 2,050억원 포함)으로 연내 총 2,942억원을 갚는다.

김진태 강원도지사는 “내년도 예산안은 미래세대에 막대한 빚을 물려줄 것인가, 풍요로운 경제의 기반을 물려줄 것인가에 대한 고민의 산물”이라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