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주호영 "박진 해임안 가결은 169석 다수의 갑질 횡포와 김의장 중립성 상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외교참사가 아니라 민주당의 억지 자해참사"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30일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이 전날 야당의 단독처리로 본회의를 통과한 데 대해 "169석 다수의 갑질 횡포와 김진표 국회의장의 중립성 상실"이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헌법상 국회의 해임건의권 사문화와 대통령과 정부에 타격을 가하려는 민주당의 정략만 남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윤석열 대통령의 영·미 순방을 '외교참사'로 비난하는 것을 두고 "더불어민주당이 '외교참사, 외교참사' 이렇게 얘기하는데 실상을 알고 보니 외교참사가 아니라 민주당의 억지 자해참사"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영국은 조문이 잘 돼서 감사해하고, 미국은 문제가 없다고 하는데, 민주당은 '문제 있다, 문제 있다'고 하니, 민주당이 억지로 대한민국을 자해하는 참사가 아니고 무엇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해외순방 논란에서도 보듯 민주당은 조그마한 흠, 혹은 있지도 않은 흠을 확대 재생산하고 이것을 언론 플레이하는 데 아주 능력을 갖춘 정당"이라며 "이번 국감도 순탄치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