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춘천시, 국방경제특구 조성 논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29일 강원특별자치도 대응 민관합동TF 회의
국방벤처센터, 육군사관학교 등 유치 계획
신북 항공대 이전 사업 특례 조항 신설해야

【춘천】춘천시가 국방경제특구 조성을 협의 중이다. 또 신북읍 항공대 이전과 관련해 군부대 이전 특례 조항 신설을 검토 중이다.

시는 29일 시청에서 열린 강원특별자치도 대응 민관합동TF 회의에서 이같은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시는 이날 군 유휴지를 활용한 국방산업단지를 조성, 이를 토대로 다양한 국방관련 사업들을 유치하고 춘천을 국방산업의 허브로 육성하자는 춘천 국방경제 특구(안)을 검토했다.

이 자리에서는 특구가 조성되면 유치가 가능한 사업으로는 국방벤처센터, 육군사관학교, 유엔(UN)의 평화유지활동(PKO)센터 등 국방관련 교육·연구기관 등이 거론됐다. 특히 민선 8기 핵심 추진 정책과 시너지 효과 창출이 가능하고 철원, 화천, 양구, 인제 등 국방개혁 2.0으로 경제적 피해를 입고 있는 접경지역과의 상생협력도 가능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국방경제특구를 장기과제로 개발하고 추진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지역 현안인 신북 항공대 이전 사업에 대해서는 군부대 이전(협의, 개발 등) 특례 조항을 신설해 추진할 것을 제안했다.

현재 이전 사업이 예산, 인·허가, 토지수용 등 이전 절차가 복잡하고 해결해야 할 과제가 많아 기부 대 양여 방식이 쉽지 않은 만큼 강원특별자치도에 특례 조항에 포함되면 군부대 이전 협의나 개발이 한결 수월해 질 것으로 분석했다.

앞서 시는 지난달 항공대 이전 타당성용역사업 착수 보고회를 갖고, 내년 말까지 사업비 2억원을 들여 항공대 이전 사업 타당성 조사분석 용역을 시행한다.

신북읍 주민 5,000여명은 그동안 헬기 이착륙에 따른 소음, 분진 피해, 추락사고에 따른 불안감 등을 호소하며 23만여㎡ 규모의 항공부대 이전을 요구해 왔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