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일반

강원 귀어귀촌 활성화 세미나 개최

◇도환동해본부와 한국어촌어항공단(강원귀어귀촌지원센터)이 주관하는 ‘강원 귀어귀촌 활성화 세미나’가 29일 강릉원주대 해양과학교육원 대강당에서 권혁열 도의장, 반선섭 강릉원주대총장, 최성균 환동해본부장, 박경철 한국어촌어항공단 이사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강릉=권태명기자

환동해본부와 한국어촌어항공단(강원귀어귀촌지원센터)이 주관하는 ‘강원 귀어귀촌 활성화 세미나’가 29일 오후 3시 강릉원주대 해양과학교육원 대강당에서 열렸다.

이번 세미나는 해양수산부, 강원연구원, 귀어인 등 다양한 분야의 어업 관련 종사자들이 참여했다.

첫 발표자로 나선 김도순 해양수산부 서기관은 “도시에서 귀어한 귀어인들과 기존 어업인들 간의 시각차로 인해 갈등이 생기고 귀어인들이 정착하지 못하고 다시 돌아가는 경우가 생긴다”며 “어촌사회의 개방성 강화, 소득기반 확충, 어촌지역 삶의 질 향상을 골자로 한 귀어귀촌 지원 정책을 마련해 어민들이 이탈하지 않도록 할 예정이다”고 발표했다.

◇지난 29일 강릉원주대 해양과학교육원 대강당에서 열린 강원 귀어귀촌 활성화 세미나에서 김도순 해양수산부 서기관이 귀어귀촌 정부정책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다음 발표자 이용철 청년귀어인은 “귀어인에게 주택지원, 우수 귀어인들과의 멘토링 등 다양하고 실질적인 지원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마지막 발표자 김충재 강원연구원 연구위원은 “도내 어업인구가 갈수록 감소하는 상황에서 적극적으로 귀어인들의 귀어귀촌을 추진해야 한다”며 “귀어인들이 현실적으로 겪는 어려움들인 귀어정보, 자금 부족, 어선 구입과정의 난항, 주거여건 등에 실질적인 도움을 줘 더 많은 젊은이들이 강원도로 올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고 밝혔다.

◇도환동해본부와 한국어촌어항공단(강원귀어귀촌지원센터)이 주관하는 ‘강원 귀어귀촌 활성화 세미나’가 29일 강릉원주대 해양과학교육원 대강당에서 권혁열 도의장, 반선섭 강릉원주대총장, 최성균 환동해본부장, 박경철 한국어촌어항공단 이사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강릉=권태명기자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