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문화가 있는 주말]코믹퀸 라미란 ‘강원도지사’로 돌아왔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영화리뷰]국회의원서 행정가로 '정직한 후보2'

3선 국회의원 역임한 ‘주상숙''

서울시장 선거 떨어져 백수 돼

우연히 바다에 빠진 청년 구해

재기 기회 잡아 ‘도지사'' 당선

...

거짓말 못 하는 ‘진실의 입''

현실과 판타지 적절히 조합

사회이슈 녹여 문제 꼬집어

도내 익숙한 장소·풍경 눈길

거짓말을 못 하는 ‘진실한 입’으로 관객들에게 웃음을 안겼던 정선 출신 배우 라미란이 귀환했다.

영화 ‘정직한 후보’(2020년)에서 거짓말을 할 수 없게 된 국회의원 역할로 청룡영화상을 받았던 그는 지난 28일 개봉한 속편 ‘정직한 후보2’에서 강원도지사로 등장했다.

영화는 현실과 판타지를 적절하게 섞은 가운데 웃음을 자아냈다. 공무원과 업자의 결탁으로 억울하고 답답함이 유발되는 순간도 있으나 그도 잠시, 탄산음료 같은 청량함을 선사한다. 진실하게 말하자면, 배꼽이 빠질 만한 큰 웃음은 아니지만 극 중 긴박한 상황에서도 유머를 놓지 않는 연출은 관객들이 편하게 영화를 볼 수 있도록 돕는다.

영화 속 3선 국회의원 ‘주상숙’(라미란)은 서울시장 선거에서 떨어지며 백수가 된다. 고향 강릉에 머무르다가 우연히 바다에 빠진 청년을 구하게 되면서 재기의 기회를 잡는다. 강원도지사로 부활한 그는 도내 온갖 사업에 제동을 건다. 그러다 지지율이 떨어지자 온갖 사업을 통과시키기도 한다. 자신의 지지율을 위해서라면 전시행정도 서슴지 않는다. 그러다 그는 돌아가신 할머니의 노여움으로 거짓말을 하지 못하게 된다. 전작에서 주상숙의 실언을 수습해주던 ‘박희철’(김무열) 비서실장까지 거짓말을 하지 못하는 입을 갖게 되면서 상황이 꼬여 간다.

이번 작품은 환경오염, 부동산 투기 등 사회 이슈가 가미되며 생각할 거리도 안겼다. 스포일러를 방지하기 위해 더 밝힐 수는 없겠으나 권력의 비리로 피해를 입는 국민들의 모습은 현실을 떠올리게 했다. 다만 극은 무겁지 않게 사회문제를 풍자한다. 그러면서도 정직하게 살지 못하는 관객들을 찔리게 만들었다.

주상숙의 역할이 강원도지사인 만큼 강원도의 익숙한 지명들과 풍경도 등장해 사실감을 살렸다. 강원도가 갖고 있는 바다라는 자원과 북한과 접하고 있는 특성이 적극 활용됐다. 영화는 강원영상위원회 로케이션 스카우팅·로케이션 인센티브 지원작으로, 춘천시영상산업지원센터의 춘천시 로케이션지원사업 선정작으로 지난해 7월부터 10월까지 춘천, 강릉, 양양 등에서 촬영됐다.

춘천에서는 강원도청, 강원국악예술회관, 강원디자인진흥원, 레고랜드 공사현장, 롯데캐슬 위너클래스 공사현장 등에서 촬영됐고, 강릉에서는 송정해수욕장과 주문진 등대마을, 양양에서는 남애항과 남애3리 해수욕장이 담겼다. 춘천 봄내영화종합촬영소에는 강원도청 세트장이 마련돼 도지사 집무실 등이 실제 모습에 가깝게 구현됐다. 다만, 실제 지역을 배경으로 하는 만큼 극 중 주민들이 업자들의 입김에 쉽게 속아 넘어가는 부분 등은 지역에 대한 편견을 고착화하는 것은 아닌지에 대한 고민을 갖고 보면 좋을 듯 하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