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北김여정, 尹담대한 구상에 "어리석음 극치…南, 순항미사일 발사 지점 하나 제대로 밝히지 못하는지 궁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노동신문 담화로 '담대한 구상' 입장 밝혀…"버림받은 비핵·개방·3000 복사판에 불과"

사진=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으로 대남 대외정책을 총괄하는 국무위원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19일 윤석열 대통령이 8·15 경축사에서 밝힌 비핵화 로드맵 '담대한 구상'에 대해 "어리석음의 극치"라며 "우리는 절대로 상대해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김 부부장은 지난 17일 발사한 순항미사일 2발이 평안남도 온천이 아닌 평남 안주시였다며, 어째서 발사시간과 지점 하나 제대로 밝히지 못하는지, 참으로 궁금해진다고 비아냥댔다.

김 부부장은 이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자신의 명의로 실은 담화를 통해 "앞으로 또 무슨 요란한 구상을 해가지고 문을 두드리겠는지는 모르겠으나 우리는 절대로 상대해주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밝혀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의 담대한 구상이라는 것은 검푸른 대양을 말리워 뽕밭을 만들어보겠다는 것만큼이나 실현과 동떨어진 어리석음의 극치"라고 폄훼했다.

'담대한 구상'에 대해선 "새로운 것이 아니라 10여 년 전 이명박 역도가 내들었다가 세인의 주목은커녕 동족 대결의 산물로 버림받은 '비핵, 개방, 3000'의 복사판에 불과하다"고 비하했다.

그러면서 "'북이 비핵화 조치를 취한다면'이라는 가정부터가 잘못된 전제이라는것을 알기나 하는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김 부부장은 "세상에는 흥정할 것이 따로 있는 법, 우리의 국체인 핵을 경제협력과 같은 물건짝과 바꾸어보겠다는 발상이 윤석열의 푸르청청한 꿈이고 희망이고 구상이라고 생각하니 정말 천진스럽고 아직은 어리기는 어리구나 하는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

또 "경내에 아직도 더러운 오물들을 계속 들여보내며 우리의 안전환경을 엄중히 침해하는 악한들이 북 주민들에 대한 식량공급과 의료지원 따위를 줴쳐대는 것이야말로 우리 인민의 격렬한 증오와 분격을 더욱 무섭게 폭발시킬 뿐"이라고 쏘아붙였다.

여기서 '더러운 오물'이란 남측에서 살포된 대북전단 등을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김 부부장은 지난 10일 전국비상방역총화회의 때도 북한의 코로나19 최초 발병 원인으로 남측에서 날아온 대북전단 등을 지목하면서 책임을 남측에 전가하고 '강력한 보복 대응'을 위협한 바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오늘은 담대한 구상을 운운하고 내일은 북침전쟁연습을 강행하는 파렴치한 이가 다름아닌 윤석열 그 위인이다"라고 말해, 현재 사전연습이 진행 중인 한미 연합연습 '을지 자유의 방패'(UFS·을지프리덤실드)에 대한 거부감도 드러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북한의 비핵화 조치에 맞물려 식량·인프라 지원 등 경제협력 방안에 정치·군사적 상응조치까지 제공하겠다는 '담대한 구상'을 북측에 정식 제안하고 북한의 호응을 촉구해왔다.

김 부부장은 지난 17일 발사한 순항미사일 2발이 평안남도 온천이 아닌 평남 안주시였다며 남측의 대북정보 수집 능력도 비판했다.

김 부부장은 "참으로 안됐지만 하루전 진행된 우리의 무기시험발사지점은 남조선당국이 서투르고 입빠르게 발표한 온천일대가 아니라 평안남도 안주시의 '금성다리'였음을 밝힌다"고 주장했다.

앞서 군은 지난 17일 북한이 평안남도 온천에서 서해상으로 순항미사일 2발을 발사한 것을 탐지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김 부부장은 "늘쌍 한미사이의 긴밀한 공조하에 추적감시와 확고한 대비태세라는 말을 입버릇처럼 외우던 사람들이 어째서 발사시간과 지점 하나 제대로 밝히지 못하는지, 무기체계의 제원은 왜서 공개하지 못하는지 참으로 궁금해진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원과 비행자리길이(비행거리) 알려지면 남쪽이 매우 당황스럽고 겁스럽겠는데 이제 저들 국민들앞에 어떻게 변명해나갈지 정말 기대할만한 볼거리가 될 것"이라고 조롱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트로폴리탄 뉴욕

라이프

강원의맛·지역의멋

타임머신 여행 라떼는 말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