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여론마당]건설현장에서 지켜야 할 안전수칙 세가지

이종관 평창소방서 평창119안전센터 소방위

건축공사장 현장 화재는 해마다 발생하고 있다. 이에 따라 금전적인 피해 및 인명 피해도 지속적으로 속출되고 있다. 이에 따라 공사장 화재를 예방하고 피해를 감소시킬 수 있는 안전수칙 방법 3가지를 알아보자.

첫번째, 용접과 용단 작업 시에는 화재 예방 수칙을 지켜야 한다. 용접과 용단 작업을 하기 전에는 주변에 있는 가연물 등 위험물질을 제거함과 더불어 소화기 등을 비치해야 한다. 이와함께 작업 중에는 불꽃받이 등을 설치하여 불씨가 비산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며, 화재 감시자를 배치하는 것이 중요하다.

두번째, 임시 소방시설을 설치해야 한다. 공사장에 임시소방시설인 소화기와 간이소화장치, 비상경보장치, 간이피난유선도 등을 설치해야 한다.

셋째, 화재예방에 대해 관심과 실천이 필요하다.

봄뿐만 아니라 여름, 가을, 겨울에도 화재는 계속하여 발생하고 있다. 화재에 대한 경각심을 늘 가지고 안전수칙을 준수한다면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잃는 일 없는 안전한 건설현장이 될 것 이라고 생각 한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트로폴리탄 뉴욕

라이프

강원의맛·지역의멋

타임머신 여행 라떼는 말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