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원주시, "특별 보좌관 위촉해 부족한 정무라인 보강할 것"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당정협의회서 박정하 의원 문제제기에 화답…올 하반기 추진
시, 10명 이내 각 분야 전문가 위촉…의회와의 소통 방향 주목

◇원주시청

【원주】속보=원주시가 올 하반기 정무 라인을 보강하는 방향(본보 5월8일자 11면 보도)으로 가닥을 잡았다.

시는 올 하반기 '비상근 특별 보좌관' 위촉에 나설 방침이라고 17일 밝혔다. 이는 지난달 초 시와 국민의힘 당정협의회에서 제기된 내용에 대한 후속조치 일환으로 볼 수 있다.

당시 박정하(원주갑) 국회의원은 "21대 의원을 마무리하는 시점까지 시의 정무 라인의 접촉이 단 한차례도 없었다"며 "시장 주변의 정무적 기능이 제대로 운영되는지 잘 살펴서 보완해야 할 것"이라고 쓴소리를 했다.

시는 별도 조직 개편 없이도 특별 보자관을 강화할 수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강원특별자치도에서 앞서 비상근 특별 보좌관 12명을 운영하고 있는 등 앞서 시행한 사례가 있기 때문이다.

시는 일단 10명 이내에서 특별 보좌관을 위촉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당 내 인물 또는 당의 정체성과 관련된 외부인사의 영입이 유력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의회와 국회, 공공기관과의 소통을 넓히는 역할을 뿐 아니라 지역사회 안전과 기업유치 등 전방위에서 자문 역할을 맡게 된다.

시 관계자는 "민선8기 정무기능 강화와 대내외 소통기능 강화를 위해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비상근 특별 보좌관을 운영할 방침"이라며 "적임자를 찾아 시정의 운영을 보다 유연하게 가져가는데 힘 쓰겠다"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